정부, ‘공무원 피격’ 南탓하는 北에 “사실규명 노력 조속히 이뤄져야”
정부, ‘공무원 피격’ 南탓하는 北에 “사실규명 노력 조속히 이뤄져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조혜실 통일부 부대변인이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7.3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조혜실 통일부 부대변인이 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합동브리핑실에서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7.3

국방부·통일부 입장 발표

“군통신선 우선적 연결해야”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정부가 30일 북한이 지난달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의 책임이 남측에 있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북한의 사실 규명과 해결을 위한 노력이 조속히 이루어지기를 바란다”며 “이를 위해 남북 간 소통을 위한 군 통신선의 우선적 연결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문홍식 국방부 부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피살 사건의 책임이 남측에 있다’는 북측 보도가 나온데 대해 이 같은 입장을 내놓았다.

조혜실 통일부 부대변인도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의 주장에 대한 통일부의 평가나 입장을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동일하게 답했다.

앞서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북한군의 우리 측 ‘공무원 피격’ 사건을 두고 “자기 측 주민을 제대로 관리·통제하지 못해 일어난 사건”이라며 “응당 불행한 사건을 초래한 남측에 우선적 책임이 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통신은 “당시 남측주민이 어떤 의도로 우리 측 수역에 불법 침입하였는지도 모르고 단속에까지 즉각 응하지 않는 상황에서 정상 근무를 수행하는 군인들이 어떻게 대응하겠는가 하는 것은 남측에서도 불 보듯이 헤아릴 수 있는 뻔한 이치”라고 두둔하며 책임을 전가했다.

한편 남북 군사 당국 간 동·서해지구 군 통신선은 북측이 남측 시민단체의 대북 전단 살포를 문제 삼으며 지난 6월 9일부터 차단된 상태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