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바이든, 프랑스 흉기참사에 일제히 "테러 막아야"
트럼프·바이든, 프랑스 흉기참사에 일제히 "테러 막아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오른쪽)와 공화당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출처: 뉴시스)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오른쪽)와 공화당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출처: 뉴시스)

트럼프 "급진 이슬람 테러분자 공격 멈춰야…오래 못 참아"

바이든 "모든 형태 극단주의 폭력 막기 위해 동맹과 협력"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9일(현지시간) 프랑스에서 발생한 흉기 테러와 관련, "이런 급진 이슬람 테러리스트의 공격은 즉각 중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글을 올려 이같이 언급한 뒤 "프랑스나 다른 어떤 나라도 그것을 오래 참을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의 마음은 프랑스 사람들과 함께 있다"며 "미국은 이 싸움 속에서 우리의 가장 오랜 동맹과 함께 서 있다"고 했다.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도 트위터에 "(아내) 질과 나는 예배당의 무고한 이들에 대한 니스에서의 끔찍한 테러 공격 이후 프랑스 국민을 위해 기도하고 있다"며 "바이든·해리스 정부는 모든 형태의 극단주의자들의 폭력을 막기 위해 우리의 동맹 및 파트너들과 협력할 것"이라는 글을 남겼다.

앞서 이날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니스의 노트르담 대성당에서 발생한 흉기 공격으로 3명이 숨지고 여러 명이 다쳤다. 피해 여성 1명은 참수된 채 발견됐다.

용의자는 아프리카 튀니지 국적의 21세 남성으로, 이탈리아 등을 거쳐 이달 초 프랑스로 들어온 것으로 알려졌다고 현지 언론은 보도했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사건 현장을 찾아 "이 시기에 우리는 반드시 단결해야 하며 테러와 분열의 정신에 굴복해서는 안 된다"고 밝혔다.

(워싱턴=연합뉴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