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18살 미국 자매, 마스크착용 요구에 27차례 흉기 난자
21·18살 미국 자매, 마스크착용 요구에 27차례 흉기 난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뉴시스]미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21살과 18살 자매가 마스크를 착용하라는 가게 경비원과 말다툼을 벌이다 칼로 27차례나 경비원을 찔러 1급 살인미수 혐의로 체포돼 수감됐다. 언니 제시카 힐(왼쪽)과 동생 제일라 힐, (사진 출처 : CNN) 2020.10.29
[서울=뉴시스] 미 일리노이주 시카고의 21살과 18살 자매가 마스크를 착용하라는 가게 경비원과 말다툼을 벌이다 칼로 27차례나 경비원을 찔러 1급 살인미수 혐의로 체포돼 수감됐다. 언니 제시카 힐(왼쪽)과 동생 제일라 힐. (사진 출처 : CNN) 2020.10.29

미국 일리노이주 시카고에서 마스크를 쓰고 세정제로 손을 소독할 것을 요구한 한 가게 경비원을 21살과 18살의 자매가 흉기로 27차례나 난자하는 충격적인 사건이 발생했다고 미 CNN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들 자매는 1급 살인미수 혐의로 체포됐다.

시카고 경찰은 제시카 힐(21)과 제일라 힐 자매가 소매점에 들어가려다 마스크 착용과 세정제로 손을 소독할 것을 요구하는 경비원과 말다툼을 시작했고 다툼은 곧 몸싸움으로 번졌다고 밝혔다.

몸싸움이 시작되자 언니인 제시카 힐이 칼을 빼들었고 동생 제일라 힐이 피해자를 붙잡아 움직이지 못하게 하는 동안 피해자의 등과 팔, 목 등을 27차례나 칼로 찔렀다.

경비원은 중태이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제시카와 제일라 힐 역시 가벼운 상처를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이들 자매는 보석이 허용되지 않은 상태로 수감됐다.

이들에 대한 법정 심리는 11월 4일로 예정됐는데 이들의 변호사가 선임됐는지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서울=뉴시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