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동부권 코로나 진단검사 대응체계 가동
전남도, 동부권 코로나 진단검사 대응체계 가동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전남=김미정 기자] 최근 코로나19가 지속된 가운데 전라남도가 동부권 주민들을 위해 대책 마련에 나섰다.

전라남도는 동부권역의 코로나19 긴급 대응을 위해 진단검사 전문인력 4명을 긴급 충원하고 전라남도보건환경연구원 동부지원(순천시 해룡면)에 생물안전연구시스템을 구축, 29일부터 본격적인 검사에 돌입했다고 밝혔다.

이번 대책으로 동부권에서 감염병 진단검사를 시행할 수 있게 돼 검사지연 예방과 검사결과의 신속한 통보가 가능해져 동부권 확진자에 대한 적극적인 대응이 가능해졌다.

더불어 매일 접촉자나 의심환자들에 대한 검체를 의뢰해야 할 동부권 7개 시·군 지자체들도 한시름 덜게 됐다.

앞으로 여수시, 순천시, 광양시, 곡성군, 구례군, 고흥군, 보성군 등 7개 시·군은 순천시 해룡면에 있는 전라남도보건환경연구원 동부지원에 검사를 의뢰하면 된다.

전라남도는 코로나19가 종식 될 때까지 24시간 비상진단검사 체계로 전환해 각종 감염병 의심환자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을 통한 동부권 주민들의 불편을 최대한 덜어 줄 예정이다.

그동안 전남 동부권에 진단검사 인프라가 구축돼 있지 않아 검체를 서부권인 보건환경연구원 본원(무안 소재)으로 장거리 이송해 왔으며 이로 인해 코로나19 확산차단의 골든타임을 놓쳐 왔다.

박종수 보건환경연구원장은 “도민들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올바른 손 씻기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 달라”며 “오는 2022년 개소 예정인 ‘감염병 진단검사센터’도 빠른 시일내 건립해 동부권 주민 건강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