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안군, 흰목이버섯 체험 활동 소비자 눈길 끌어
무안군, 흰목이버섯 체험 활동 소비자 눈길 끌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흰목이버섯을 따고 있는 사람들. (제공: 무안군) ⓒ천지일보 2020.10.29
흰목이버섯을 따고 있는 사람들. (제공: 무안군) ⓒ천지일보 2020.10.29

[천지일보 무안=김미정 기자] 전남 무안군(군수 김산)이 새로운 소득 작목으로 육성하고 있는 흰목이버섯으로 다양한 체험 활동을 선보이며 소비자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군에 따르면 목이버섯은 사람의 귀 모양과 비슷하다 해 붙여진 이름이다. 중국에서는 불로장생의 식재료로 인식될 만큼 단백질, 칼슘, 각종 비타민 함량이 높고 항암, 항콜레스테롤, 고혈압, 변비 등에도 효과가 탁월해 현대인의 건강식으로 인기가 높다.

흰목이버섯은 전남농업기술원에서 신품종으로 출원했으며 봄(5월), 가을(10월)에 연 2회 수확할 수 있다. 

무안군은 올해 특화작물육성사업으로 해풍목이마을영농조합법인(대표 정미령)에 차광, 환기, 관수, 1단 재배시설을 갖춘 비닐하우스재배사(495㎡)를 지원하고 1만 6000개의 종균배지를 공급해 목이버섯 6.5t을 생산해 5000만원의 소득을 올렸다. 

목이버섯이 전국사찰, 산림조합, 온·오프라인 매장에서 판매된 이후 어린이, 주부, 각종 모임 등에 입소문이 나면서 체험 활동이 줄을 잇고 있다.

방문객들은 체험장에서 흰목이버섯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재배사에 들어가 직접 버섯을 수확한 후 버섯을 튀긴 탕수육 요리를 만들어 먹는다. 시식 후에는 버섯을 구매해 집에서도 가족들과 함께 맛있는 건강 버섯을 즐길 수 있다. 

체험장을 찾은 한 방문객은 “흰목이버섯이 비타민D와 아미노산이 풍부하고 피부미용에 효과가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버섯을 구매했다”며 “아이들과 함께 재배사에서 직접 버섯을 수확할 수 있어 좋았다”고 말했다. 

무안군 관계자는 “소비자들의 버섯 선호도가 큰 만큼 재배 농가와 면적을 점차 늘리고 생산시설을 스마트팜 형태로 바꿔 노동력을 절감하고 작업 편의성을 향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