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산업 3분기 영업이익 2496억원… 전년比 12%↑
대림산업 3분기 영업이익 2496억원… 전년比 1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대림산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과 저유가 장기화에도 건설사업의 호실적에 힘입어 주요 재무 지표가 전년 대비 개선됐다.

대림산업은 올해 3분기 IFRS 연결기준 매출액 2조 2219억원, 영업이익 2496억원으로 집계됐다고 29일 공시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3%, 12%가 증가했다. 3분기 누적 매출액은 7조 2333억원, 영업이익은 8460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각각 4%, 11% 증가했다.

대림산업 건설사업부의 호실적이 지속되는 가운데 카리플렉스 등 자회사의 신규 연결 편입 효과가 더해졌다. 대림산업 석유화학사업부도 수요 증가에 힘입어 수익성이 회복되고 있다. 지분법 적용 대상인 여천NCC, 폴리미래 모두 제품 판매 호조에 힘입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영업이익이 증가했다.

연결기준 신규수주는 대림산업 주택 부문 및 대림건설의 수주 실적 호조로 전년 동기 대비 646% 증가한 3조 7832억원을 달성했다. 올해 누적 신규수주도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19% 증가한 6조 8425억원을 기록했다. 3분기 말 수주 잔고는 21조 2706억원이다.

순차입금은 6204억원으로 지난해 말 대비 증가했으나, 연결기준 부채비율은 실적 호조에 힘입어 95%로 개선돼 건설업종 최고 수준의 재무 건전성을 유지하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