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AI 유입원 철새퇴치… 레이저 건 투입
천안시, AI 유입원 철새퇴치… 레이저 건 투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 천안시 철새퇴치 요원들이 새의 접근을 막기 위해 레이저 건을 활용한 작업을 펼치고 있다. (제공: 천안시) ⓒ천지일보 2020.10.29
1. 천안시 철새퇴치 요원들이 새의 접근을 막기 위해 레이저 건을 활용한 작업을 펼치고 있다. (제공: 천안시) ⓒ천지일보 2020.10.29

‘지난해 철새 개체 수 90% 이상 감소’

‘유효사거리 2㎞, 레이저기기 8대 투입’

‘새의 먹이활동 억제… 경운작업 실시’

“하천출입과 축산농장 방문 자제 당부”

[천지일보 천안=박주환 기자] 지난 21일 봉강천에서 채취한 야생철새 분변에서 H5N8 조류인플루엔자 항원이 검출된 충남 천안시(시장 박상돈)가 조류인플루엔자(AI) 유입원 차단을 위해 레이저 건을 투입한다.

29일 천안시에 따르면 하천변에 밀집한 가금농가로의 질병 예방을 위한 근본적인 대책으로 AI 바이러스 유입원으로 지목되고 있는 철새의 접근을 막기 위해 다양한 퇴치 작업에 돌입했다.

먼저 공항에서 새를 쫒기 위한 버드스트라이크 작업에서 모티브를 얻어 2018년 겨울부터 시행 중인 레이저 건을 활용한 철새퇴치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에도 철새 개체 수가 90% 이상 감소하는 효과를 얻었다.

레이저 건은 유효사거리 2㎞인 레이저를 반복적으로 철새에 발사해 서식에 안전하지 못한 곳이라는 인식을 심어주어 환경파괴 없이 철새를 쫓아내는 방식이다. 가금농가가 많은 풍세·광덕 일대 하천 15㎞ 지역을 4개 구간으로 나눠 레이저기기 8대를 투입해 퇴치 요원들이 해당지역을 순찰하며 퇴치 작업을 펼치고 있으며 개체 수 모니터링도 병행하고 있다.

아울러 고병원성 AI 검출지역 인근 농경지를 찾는 철새퇴치를 위해서는 새들의 이착륙과 먹이활동 억제 효과가 있는 경운작업을 7만 7000㎡ 면적에 실시하고 있다.

이밖에 긴급소독차량을 투입해 발생지역의 철저한 소독을 실시하는 한편 검출지역에 통제초소를 설치했다. 또한 산책로를 폐쇄해 인근 500m 이내 불필요한 출입을 제한하는 등 물리적인 전파 가능성도 최소화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천안시 관계자는 “위기단계가 주의에 해당하지만, 심각 단계에 준하는 선제적 방역조치를 적용해 추진한다”며 “이번 이동제한 조치는 11월 11일까지 이상이 없을 경우 해제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축산농가는 ‘내 농장은 스스로 지킨다’는 마음으로 철저하게 방역수칙을 준수하고 시민들도 하천출입과 축산농장 방문을 자제해 방역에 적극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한편 지난 21일 풍세면 산란계 밀집지역인 봉강천에서 채취한 야생철새 분변에서 검출된 H5N8 조류인플루엔자 항원은 올겨울 국내 처음으로 발생한 고병원성 AI 바이러스다. 특히 천안 봉강천·풍서천 등은 하천 일대 수심이 낮고 모래톱이 많아 철새 유입 시기마다 분변에서 H5형 항원이 자주 검출되는 지역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