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부발전, 태안군 ‘시니어’ 일자리확대 지원
서부발전, 태안군 ‘시니어’ 일자리확대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정래 서부발전 국정과제추진실장(가운데)이 28일 시니어 일자리창출을 위한 태미담(두부생산공장) 확장‧이전 개소식에서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제공: 한국서부발전) ⓒ천지일보 2020.10.29
임정래 서부발전 국정과제추진실장(가운데)이 28일 시니어 일자리창출을 위한 태미담(두부생산공장) 확장‧이전 개소식에서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제공: 한국서부발전) ⓒ천지일보 2020.10.29

[천지일보=김정자 기자] 한국서부발전은 태안군 등과 함께 지역 내 노인일자리 창출을 확대하기 위해 지역사회의 시니어 일자리를 늘리는 데 동참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를 위해 서부발전은 충남 태안군 소재의 두부생산공장(태미담)과 두부전문식당(맛이야기)에 대한 확장·이전 개소식을 열었다.

기존 두부공장은 재래식으로 서부시장 골목길에 위치해 유동인구가 적을 뿐만 아니라 현행법상 두부의 외부납품을 위한 허가취득이 불가능해 즉석 제조·판매만 가능했다. 이 같은 한계로 매출증대가 이뤄지지 않아 일자리확대에 어려움을 겪었다.

서부발전은 지난 5월 1억 2000만원의 기금을 태안시니어클럽에 전달해 재래식 공장의 ▲두부생산 자동화 기계 도입 ▲유동인구가 많은 위치로의 공장·식당 이전 및 인테리어 시공 ▲식품제조‧가공업 허가취득을 통한 판로개척·외부 납품 ▲태안산 콩구입 등에 사용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이번 확장·이전에 따라 태미담은 태안로컬푸드직매장, 농협하나로 마트 등 태안 내 5개 주요 납품처를 확보하게 됐다. 태미담은 태안시니어클럽에서 운영하는 비영리기관으로 두부판매로 거둔 수익을 노인일자리 창출에 사용한다. 연계전문식당인 맛이야기는 저녁시간 추가영업을 통해 매출액을 꾸준히 늘려감으로써 18명 이상의 관련 시니어 일자리 추가 창출이 기대되고 있다.

임정래 서부발전 실장은 “시니어 적합형 일자리 창출사업은 어르신들의 소득창출과 정서적 안정, 노인문제 예방 등 사회적 파급효과가 크다”며 “앞으로도 우리 회사는 일할 능력과 의사를 가진 어르신들에게 지속가능한 양질의 일자리 제공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서부발전은 지난해 태안시니어클럽과 진행한 ‘2020년 시니어 동고동락 일자리창출 사업’을 통해 바다사랑환경지킴이, 온실가스 감축 서포터즈 양성으로 170여명의 시니어 일자리를 창출한 바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