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쓰오일 3분기 연속 적자… 93억원 영업손실
에쓰오일 3분기 연속 적자… 93억원 영업손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에쓰오일은 3분기 매출 3조 8992억원과 영업손실 93억원 등 실적을 냈다고 28일 밝혔다.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37.5% 줄었고, 지난 1분기부터 3분기 연속 영업손실을 기록하게 됐다.

정유부문과 석유화학부문에서 모두 적자를 본 것이 지난 분기 실적을 끌어내렸다. 정유와 석유화학에서 각각 576억원과 483억원의 영업손실를 나타냈다.

다만 윤활기유부문에선 966억원 영업이익을 내면서 전체 영업손실 규모를 전분기 대비 1550억원 줄였다. 직전 분기에 영업손실 규모가 1643억원이었고, 올해 1분기엔 1조원 넘게 손실을 본 것과 비교하면 뚜렷한 회복세다.

에쓰오일은 “공장의 정기보수 확대 및 역내 시장의 마이너스 정제마진 지속에도 불구하고, 수요의 점진적인 회복세 속에 재고관련이익 및 회사의 적극적인 이익개선활동을 바탕으로 영업손실 규모를 줄일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 같은 영업손실 규모 축소 및 영업외이익 증가로 에쓰오일의 지난 분기 당기순이익은 303억원을 기록하면서 3분기만에 흑자 전환했다.

4분기 전망도 밝지만은 않다. 주력 사업인 정유부문은 동절기를 앞두고 정제마진 개선이 기대되지만 코로나19 재확산 리스크로 개선 폭은 제한적일 것으로 전망된다. 석유화학부문은 일부 제품군 수요 증가가 예상되지만, 재고 및 공급 과잉 등으로 마진 상승은 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