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천군·양평군, “용문~홍천철도 유치 공동협력”
홍천군·양평군, “용문~홍천철도 유치 공동협력”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 홍천군청. ⓒ천지일보DB
강원도 홍천군청. ⓒ천지일보DB

[천지일보 홍천=김성규 기자] 강원도 홍천군이 경기도 양평군과 용문~홍천철도 유치 업무협약 체결을 오는 30일 남면사무소에서 한다.

군에 따르면 이날 경기도와 강원도 경계에서 철도유치 염원을 담은 퍼포먼스를 진행하며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사업 발표 일정이 다가옴에 따라 홍천군과 양평군은 철도유치에 막판, 총력을 기울인다는 계획이다.

지난 7월 양평군청에서 철도구축사업에 공동협력하기로 합의했던 정동균 양평군수와 허필홍 홍천군수는 코로나19 상황으로 연기되었던 용문~홍천철도 상생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이번 업무협약으로 홍천군과 양평군은 국토의 새로운 광역인프라 조성을 통해 수도권과 강원 영서내륙이 함께 발전하고 국가의 균형발전을 이룬다는 논리를 적극적으로 내세운다는 입장이다.

철도구축사업 공동협력단은 양평군민과 홍천군민의 유치 염원을 담은 퍼포먼스를 통해 경기도와 강원도 광역차원의 협업으로 철도연장의 상징성을 부각시킨다.

이와 함께 용문~홍천철도를 청정 운송수단으로부터 지역균형 뉴딜사업까지 확산시켜 지역발전을 앞당기는 계기로 전환한다는 계획이다.

퍼포먼스 행사에서는 철도모형을 자체적으로 제작해 양평군민이 밀고 홍천군민이 당기는 이색적인 퍼포먼스와 함께 양평에서 홍천, 평양, 유라시아를 잇는 열차 승차권을 전달하는 퍼포먼스까지 함께 진행되어 관심을 끌 예정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