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경호처 주호영 신체 수색 논란… “야당 원내대표 모르는 사람도 있나” 반발
靑 경호처 주호영 신체 수색 논란… “야당 원내대표 모르는 사람도 있나” 반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이 예정된 문재인 대통령의 이동 동선 주변으로 라임·옵티머스 특검을 요구하며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천지일보 2020.10.28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와 의원들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이 예정된 문재인 대통령의 이동 동선 주변으로 라임·옵티머스 특검을 요구하며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천지일보 2020.10.28

靑 “신입 직원의 실수” 해명했지만

최형두 “야당 원내대표 막은 건 처음”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청와대 경호처로부터 신체 수색을 당해 문재인 대통령의 예산안 시정연설 사전 환담장에 들어가지 못하면서 과잉대응 논란이 일고 있다.

28일 국민의힘에 따르면 주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본관 국회의장실에서 열린 문 대통령과의 환담에 참석하려고 했으나, 입구에서 경호처로부터 제지를 당해 발길을 돌린 것으로 알려졌다.

복수의 국민의힘 관계자들은 당시 상황에 대해 “주 원내대표는 당시 배석자 없이 혼자 갔다”며 “청와대 경호원이 주호영에게 신원확인을 요구했고, 주 원내대표가 ‘야당 원내대표다’라고 했음에도 신분증과 출입증 등 신원 확인을 요구했다”고 전했다.

청와대는 “신입직원의 실수”라고 해명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청와대가 여당 인사들에 대해서도 신체 접촉을 해서 수색을 했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았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즉각 논평을 내고 “오늘 시정연설을 앞두고 대통령과 국회의장, 여야 원내대표 간담회장 앞에서 청와대 경호팀이 주호영 원내대표를 신체 수색하는 전례 없는 사태가 벌어졌다”고 비판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천지일보 2020.10.28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천지일보 2020.10.28

그는 “청와대가 의사당 내에서 야당 원내대표의 접근조차 막는 것이냐”면서 “야당 원내대표를 비롯한 국회 원내정당 지도자를 만나러 온 대통령의 목적을 잊었나”라고 꼬집었다.

이어 “청와대 시스템 상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의도된 검색이고 의도된 도발이냐”면서 “국회의사당 내에서 야당 원내대표의 신체 수색을 강압적으로 하는 것은 의회에 대한 노골적 모욕”이라고 지적했다.

최 원내대변인은 “국민의힘은 국민과 함께 청와대의 안하무인에 분노한다”며 “의사당 내에서 대통령과 만남이 예정된 원내대표까지 격리시키고 접근 차단하는 문재인 대통령은 어떤 대통령으로 기억되고 싶은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야당 원내대표를 경호팀으로 차단한 대통령은 일찍이 없었다. 한 번도 겪지 못한 나라”라고 했다.

아울러 “오늘 청와대의 야당 원내대표 신체 수색은 문 정부 시정연설의 위선과 이중성을 압축적으로 보여준 사건”이라며 “국민 위에 군림하는 문 정부의 단면이 오늘 그대로 드러났다”고 했다.

배현진 원내대변인도 기자들과 만나 “협치하겠다고 오신 분들이 이렇게 하셔도 되느냐”며 “주 원내대표가 국민의힘 원내대표인거 모르는 분 있느냐”고 꼬집었다.

그는 “이 무례를 청와대가 국회와서 하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국민의힘은 강력히 유감을 표명하고, 청와대의 공식적 사과와 해명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위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에 도착, 라임·옵티머스 특검요구 피켓시위를 하는 국민의힘 의원들 앞을 지나 본회의장으로 향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천지일보 2020.10.28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위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관에 도착, 라임·옵티머스 특검요구 피켓시위를 하는 국민의힘 의원들 앞을 지나 본회의장으로 향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천지일보 2020.10.28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