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코로나19 확산방지… 100인 이상 ‘집회 금지’ 조치
천안시, 코로나19 확산방지… 100인 이상 ‘집회 금지’ 조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돈 천안시장이 실시간 SNS방송을 진행하고 있다. (제공: 천안시) ⓒ천지일보 2020.8.27
박상돈 천안시장이 실시간 SNS방송을 진행하고 있다. (제공: 천안시) ⓒ천지일보 2020.8.27

‘21일 이후 확진자 24명 발생’

“시민 안전위해 불가피한 조치”

[천지일보 천안=박주환 기자] 충남 천안시(시장 박상돈) 오는 29일 0시부터 시 전역에서 100인 이상 집회를 금지하는 강력한 조치를 시행한다 28일 밝혔다.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 완화 조치 이후 서울시 등 일부 수도권에서는 100인 이상 집회를 제한하고 있는 가운데, 천안시가 충남 최초로 대규모 집회에 대해 강력한 대응에 나섰다.

천안시에는 지난 21일 이후 코로나19 확진자가 급격히 발생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의 정부 방침과 별개로 2단계에 준하는 방역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특히 대규모 집회의 경우 철저한 방역이 현실적으로 어렵고 집단 감염으로 이어지는 사례가 있었던 만큼 이를 예방하고자 선제적인 조치를 취했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집회금지는 기본권 침해 우려가 있는 만큼 신중하게 고민했다”면서 “시민의 안전을 위해 집단감염 차단에 대한 강력한 조치가 불가피한 것으로 판단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앞으로도 코로나19에 대한 신속하고 적극적인 대응으로 시민 여러분이 안전하게 생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천안시에는 28일 0시 기준 258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으며, 완치(퇴원) 225명, 사망 5명으로 입원 치료중인 환자는 28명으로 나타났다. 특히 확진자 발생이 안정세를 보이던 천안시에 지난 21일 11명 발생을 시작으로 24명까지 꾸준히 증가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