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지분적립형 주택, 20~25% 지분으로 입주”
홍남기 “지분적립형 주택, 20~25% 지분으로 입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천지일보DB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천지일보DB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8일 “지분적립형 분양주택은 향후 무주택 실수요자의 내 집 마련을 적극적으로 지원하는 새로운 공급 모델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9차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에서 “공공주택 분양 시에는 무주택 실수요자가 자가거주자로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지분적립형 분양주택의 개념을 제시한 바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는 분양자가 최초 분양 시 토지·건물 지분의 20~25%만을 취득해 입주할 수 있도록 하되 입주 후 공공지분에 대한 임대료는 시세 대비 낮은 수준으로 책정한다. 이후 매 4년마다 10~15%씩 균등하게 나눠 취득해 20~30년 후 주택을 100% 소유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홍 부총리는 “신규 공급주택 중 공공보유부지, 공공정비사업 기부채납분 등 선호도가 높은 도심부지부터 점진 적용할 계획”이라며 “향후 공급 일정을 감안 시 2023년부터 분양이 가능할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공시가격 현실화 방안과 관련해선 “공시가격 현실화 로드맵이 곧 발표될 예정인데 이와 연계해 정부는 중저가 1주택을 보유한 서민들의 재산세 세부담이 늘어나지 않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혔다.

현재 정부는 부동산 매매시장과 전세시장 상황을 점검하고 있다. 이에 대해 홍 부총리는 “불법전매, 불법중개, 공공주택 임대비리, 전세보증금 사기 등 시장교란행위에 대한 특별단속이 이뤄지고 있으며 약 2천명을 단속했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명자 2020-10-28 11:38:02
이거나 저거나...이럴꺼면 대출받아 집사서 대출금 갚으면 되는거지... 뭐가 다른가

문지숙 2020-10-28 11:16:17
분양가 잡고 실수요자 즉 무주택자에게 우선 순위로 공급하고 부동산 투기자들 잡으면 안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