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정연설] 文대통령 “방역·경제 모두 선방… 위기에 강한나라 증명”
[시정연설] 文대통령 “방역·경제 모두 선방… 위기에 강한나라 증명”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천지일보 2020.10.28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장에서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천지일보 2020.10.28

시정연설 통해 국회 협력 당부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사태에 대해 28일 “일찍이 경험해 보지 못한 일이다. 그러나 대한민국은 그런 가운데서도 위기에 강한 나라임을 전 세계에 증명해 보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2021년도 정부 예산안 시정연설에서 “코로나 극복 과정에서 우리는 그 어느 때보다 한마음이 되었고, 위기 속에서 희망을 만들어냈다”며 “방역과 경제 모두에서 세계에서 가장 선방하는 나라가 되고 있다. 위기일수록 더욱 단결하고 힘을 모으는 위대한 국민 덕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K-방역은 전 세계의 모범이 되며, 대한민국의 자부심이 되었다. 개방성, 투명성, 민주성이라는 민주주의 핵심가치를 방역의 3대 원칙으로 삼았고, 국민 모두가 방역의 주체가 되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신속한 진단검사와 철저한 역학조사, 빠른 격리와 치료 등 세계 어느 나라도 따를 수 없는 K-방역의 우수함을 여실히 보여주었다”며 “결코 우연이 아니고, 운이 좋았던 것도 아니다”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유럽 등 전 세계에서 코로나가 재확산되고 비상조치가 취해지는 상황에서 한국은 반대로 방역 완화 조치를 시행할 정도로 매우 예외적으로 선방하는 나라가 되고 있다”며 “방역 당국과 의료진의 헌신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일상의 불편과 경제적 피해를 감수하면서도 방역에 힘을 모아준 국민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말했다.

또한 “경제에서도 기적 같은 선방으로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국경과 지역봉쇄 없는 K-방역의 성과가 경제로 이어지고, 정부의 적극적 재정정책과 한국판 뉴딜 정책 등 효과적 경제대응이 더해지며, 한국은 가장 빠르게 경제를 회복하고 있는 나라로 평가받고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OECD 국가 중에서 경제성장률이 가장 높은 나라로 전망되고 있고, 국제 신용평가기관들도 한국의 신용등급을 한결같이 안정적으로 전망하며, 우리 경제에 대한 높은 신뢰를 보내고 있다”고 평가했다.

이어 “경제위기 극복에 협력해주신 국회에 이 자리를 빌려 감사를 드린다. 올 한해 네 차례 67조원에 이르는 추경을 신속하게 결정해준 것이 경제와 국민의 삶을 지키는 데 큰 힘이 되었다”며 “국가적 위기 속에서 협치가 위기극복의 원동력이다. 앞으로도 한마음으로 어려운 경제와 민생을 살펴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권희 2020-10-28 16:01:46
선방요? 저 밑바닥 서민들의 참상은 아시고 말씀하시는지요? 주변엔 아첨군들만 있군요. 김유신의 애마가 왜 김유신주인으로부터 죽임을 당했는지 아실라나요?

문지숙 2020-10-28 11:13:49
아무 생각이 없네 지금 국민들은 미치겠는데 당신 때문에

김명자 2020-10-28 11:05:11
저걸 자화자찬이라고 하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