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文대통령 시정연설 불참 가능성 시사… 의총서 최종 결론
국민의힘, 文대통령 시정연설 불참 가능성 시사… 의총서 최종 결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 앞에서 열린 라임·옵티머스 특검 결의대회에서 “특검으로 진실규명! 라임옵티머스 특검 당장수용하라!” 등을 외치고 있다. (제공: 국민의힘) ⓒ천지일보 2020.10.27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 앞에서 열린 라임·옵티머스 특검 결의대회에서 “특검으로 진실규명! 라임옵티머스 특검 당장수용하라!” 등을 외치고 있다. (제공: 국민의힘) ⓒ천지일보 2020.10.27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라임·옵티머스 특검 관철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국민의힘은 28일 문재인 대통령의 2021년도 예산안 시정연설 참석 여부에 대한 논의를 한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8시 30분부터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개최하고 문 대통령의 시정연설 참석 여부를 최종 결정한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전날 의총 직후 기자들과 만나 “시정 연설을 앞두고 최재성 정무수석을 통해 대통령에게 10가지 질문을 다시 보냈지만 답변을 안 보내고 있다”며 “청와대의 답변 태도를 보고 대통령의 시정연설 참석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다만 야당이 대통령 시정연설에 불참한 전례가 없기 때문에 불참 결론을 내기란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현실적으로 불참이 어려운 상황에서 국민의힘은 손피켓으로 항의하거나 중도 퇴장 등의 방식으로 항의의 뜻을 표현할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그럼에도 국민의힘이 불참 결정을 한다면 라임·옵티머스 특검을 반드시 관철시키겠다는 의지가 강하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 앞에서 열린 라임·옵티머스 특검 결의대회에 참석해 라임옵티머스 특검 수용을 촉구하고 있다. (제공: 국민의힘) ⓒ천지일보 2020.10.27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 앞에서 열린 라임·옵티머스 특검 결의대회에 참석해 라임옵티머스 특검 수용을 촉구하고 있다. (제공: 국민의힘) ⓒ천지일보 2020.10.27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