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WHO에 코로나19 백신 사전적격 심사 신청”
러시아 “WHO에 코로나19 백신 사전적격 심사 신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러시아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 (모스크바=AP/뉴시스)
러시아가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 (모스크바=AP/뉴시스)

러시아가 세계보건기구(WHO)에 자체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의 사전적격 심사(prequalification) 를 신청했다.

스푸트니크통신, AFP 등에 따르면 ‘스푸트니크 V’의 개발을 지원한 러시아 국부펀드(RDIF)는 27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WHO에 속성 등록과 사전적격 심사 신청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사전적격 심사는 WHO가 의약품의 품질이 국제 기준에 부합하는지 살펴보는 제도다.

RDIF는 “러시아는 WHO에 코로나19 백신의 사전적격 심사를 신청한 최초의 나라”라며 “성공적인 사전 심사를 통해 스푸트니크 V가 국제 조달기관 및 국가들이 의약품 대량 구매의 지침으로 사용하는 의약품 목록에 포함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신속한 등록은 러시아 백신을 일반적인 소요 절차보다 더 빨리 전 세계적으로 사용가능하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러시아 정부는 8월 중순 스푸트니크 V를 세계 최초 코로나19 백신으로 승인했다. 그러나 약품 개발에 통상적으로 거치는 최종 3상 실험을 생략해 안전성 문제가 불거졌다.

러시아는 자체 기준에 따라 안전성과 효능 검증에 필요한 절차를 밟았다고 주장했다. 3상 실험은 백신 승인 이후 시작했다. 러시아 보건당국은 10월 말 3상이 끝나는대로 대규모 접종을 시작할 계획이라고 알려졌다.

미국 등 서구 국가들은 러시아 백신의 안전성과 효능을 신뢰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WHO는 러시아 보건당국과 스푸트니크 V의 사전 적격성 심사 가능성을 논의해 왔다.

의학전문지 랜싯은 지난 6~7월 러시아에서 실시한 백신의1, 2차 임상시험에서 참가자 모두에게 코로나19 항체가 생성됐으며 심각한 부작용은 없었다는 연구 결과를 9월 게재했다.

(런던=뉴시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