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옵티머스 특검 촉구… “文대통령 답변 보고 시정연설 참석여부 결정”
野, 옵티머스 특검 촉구… “文대통령 답변 보고 시정연설 참석여부 결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 앞에서 열린 라임·옵티머스 특검 결의대회에서 “특검으로 진실규명! 라임옵티머스 특검 당장수용하라!” 등을 외치고 있다. (제공: 국민의힘) ⓒ천지일보 2020.10.27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주호영 원내대표 등 의원들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 앞에서 열린 라임·옵티머스 특검 결의대회에서 “특검으로 진실규명! 라임옵티머스 특검 당장수용하라!” 등을 외치고 있다. (제공: 국민의힘) ⓒ천지일보 2020.10.27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국민의힘이 27일 릴레이 규탄대회를 열고 라임·옵티머스 특검 도입을 강력 촉구하며 대여 투쟁에 돌입했다.

국민의힘 소속 의원들은 이날 오후 의원총회 직후 본관 로텐더홀 계단에 집결해 ‘라임·옵티머스 특검 관철 촉구 결의대회’를 열었다.

국민의힘은 결의문에서 “(이 사건이) 권력형 비리 게이트로 의심되는 명백한 정황이 있음에도 정부와 여당은 여전히 권력형 비리가 아닌 단순 금융사기라고 축소·왜곡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진실을 은폐하고, 수사를 방해하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을 경질하고 더불어 문재인 대통령은 특검 수용 의사를 직접 밝히라”고 촉구했다.

국민의힘은 이날 의총에서 28일 문재인 대통령의 국회 시정연설에 참석할지 여부를 놓고 논의를 진행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라임·옵티머스 사건은 수많은 국민들에 피해 입힌 2조원이 넘는 금융사기인데다 권력이 방조하고 도와준 흔적이 있는 권력형 비리 게이트”라며 “그런데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사실상 지휘하는 검찰은 수사를 제대로 안하고 있다. 이 사건을 제대로 수사할 방법은 특검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주 원내대표는 “우리는 내일 대통령 시정연설을 앞두고 지난 7월 10가지 질문에 이어 답이 없는 동안 새로 생긴 10가지 문제에 대해 추가 질의를 드렸다”며 “문 대통령은 국회 방문 전 국민을 대신해 드린 20가지 엄중한 질문에 대해 분명한 답을 가지고 올 것을 강력 촉구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내일 시정연성 참석 여부는 청와대의 답변 여부를 보고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민의힘은 28일 오전에도 의원총회에 이어 규탄대회를 열 계획이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 앞에서 열린 라임·옵티머스 특검 결의대회에 참석해 라임옵티머스 특검 수용을 촉구하고 있다. (제공: 국민의힘) ⓒ천지일보 2020.10.27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국민의힘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로텐더홀 앞에서 열린 라임·옵티머스 특검 결의대회에 참석해 라임옵티머스 특검 수용을 촉구하고 있다. (제공: 국민의힘) ⓒ천지일보 2020.10.27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명자 2020-10-28 13:59:03
구린게 없으면 특검으로 가야지!

김용례 2020-10-28 10:21:17
옵티머스 라임 특검 가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