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3분기 영업손실 3138억원… 품질비용에 적자전환
현대차, 3분기 영업손실 3138억원… 품질비용에 적자전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자동차 양재동 본사. ⓒ천지일보DB
현대자동차 양재동 본사. ⓒ천지일보DB

[천지일보=정다준 기자] 현대자동차가 올해 3분기 영업손실이 3138억원으로 전년 동기(영업이익 3785억원) 대비 적자전환 했다고 26일 밝혔다.

매출은 27조 5758억원으로 지난해 동기(26조 9689억원)보다 2.3% 늘었다. 당기순손실은 1888억원으로 전년 같은 기간(당기순이익 4605억원) 대비 적자전환 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3분기 경영실적과 관련해 “판매는 글로벌 자동차 수요가 지난 2분기 대비 주요 국가들의 봉쇄 조치 완화 이후 회복세를 보이고 있으나, 여전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전년 동기 대비 역성장세를 이어가 감소했다”라며 “영업이익은 3분기 엔진 관련 충당금이 큰 규모로 반영돼 적자전환 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엔진 관련 충당금은 선제적인 고객 보호와 함께 미래에 발생 가능한 품질 비용 상승분을 고려해 최대한 보수적인 기준을 적용해 반영했다”며 “해당 품질 비용을 제외하면 3분기 영업이익은 기존 시장 예상치를 크게 상회하는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현대차는 2020년 3분기 글로벌 시장에서 99만 7842대를 판매했다. 이는 전년 동기(110만 3362대)보다 9.6% 감소한 수치다. 국내 시장에서는 코로나19 영향 지속에도 불구하고 개별소비세 인하 연장에 따른 수요 회복과 GV80, G80, 아반떼 등 신차 판매 호조로 전년 동기 대비 21.9% 증가한 19만 9051대를 판매했다. 해외 시장에서는 중국, 인도 등 일부 시장을 제외한 전 지역에서 코로나19의 영향 지속에 따른 수요 감소세가 이어지며 전년 동기 대비 15.0% 감소한 79만 8791대를 판매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향후 전망에 대해 “신차 판매 호조로 인한 믹스 개선 효과와 내수, 미국 등 주요 시장에서의 판매 호조, 전사적인 비용 절감 노력 등의 요인이 종합적으로 작용해 근원적인 기업 체질 개선이 이어지고 있다”며 “향후에도 투싼, GV70 등 주요 신차의 성공적인 출시와 지역별 판매 정상화 방안을 적극 추진해 수익성 개선에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