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 도내 최초 택시협동조합 탄생
[춘천] 도내 최초 택시협동조합 탄생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도 춘천시청. ⓒ천지일보DB
강원도 춘천시청. ⓒ천지일보DB

[천지일보 춘천=김성규 기자] 강원도 춘천시(시장 이재수)가 오는 11월 1일 강원도 최초의 택시 협동조합인 ‘춘천 희망택시 협동조합’(이하 택시 협동조합)이 운행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택시 협동조합’은 이원모 이사장을 비롯한 이사진 5명과 감사 2명으로 임원을 구성했다.

출자금은 1출자당 4300만원으로 총 49명(49대)의 조합원으로 출발한다.

‘택시 협동조합’은 지난 9월 설립인가를 마쳤으며 전신인 (합)대원운수와 10월 13일 양도·양수 계약을 체결했다.

이후 행정절차를 마쳐 10월 28일 오전 11시 호반체육관 주차장에서 강원도 최초의 ‘택시 협동조합’출범식을 가질 예정이다.

법인 택시와 마찬가지로 ‘택시 협동조합’ 역시 하나의 법인이지만 운송수입금은 전액관리제로 운영한다.

특히 일반 법인 택시와는 달리 ‘성과금’을 회사와 배분하지 않아 운수종사자들의 수입이 증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춘천시 관계자는 “현재 춘천시 관내 법인 택시업계에서도 ‘택시 협동조합’의 영향을 받아 타 법인 택시 회사들도 협동조합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져 앞으로 춘천에 협동조합 택시가 많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