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북중 국제열차 재개 보도에 “예의 주시 중… 눈에 띄는 변화 없어”
통일부, 북중 국제열차 재개 보도에 “예의 주시 중… 눈에 띄는 변화 없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 (출처: 통일부 홈페이지 캡처)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 (출처: 통일부 홈페이지 캡처)

대북 물자 반출 중단엔 “공무원 피격 사건 수습되면 집행될 것”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통일부가 26일 북중 간 봉쇄 완화 여부와 관련해 “아직까지 관련 정황은 아직 없으나 예의주시 중”이라고 밝혔다.

여상기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부서울청사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중국과 다음 달 말부터 국제열차 운행을 재개하기로 합의했다’는 일부 보도에 대해 “(현재) 동향을 저희도 파악하고 있고 관련 사항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면서 “이번 주말까지 관련 사항을 지켜본 결과 눈에 띄는 변화는 없었다”고 답했다.

앞서 북한 전문 인터넷매체 데일리NK는 이날 대북 소식통을 인용해 북중 당국이 다음달 30일부터 국제 열차 운행 재개에 합의했으며 평양과 금강산에 한해 중국인 관광객을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또 ‘지난달 공무원 피격 사망 사건 이후 통일부가 대북 물자 반출을 승인한 단체들에 반출 절차를 중단하라’고 통보한 것을 놓고선 “대북 인도적 단체들이 자발적으로 협력해 주고 있다”고 현황을 전했다.

그러면서 “사건이 조기에 마무리되면 반출 승인이나 (물자 반출이) 집행될 수 있다는 점을 말씀드린다”며 “앞으로의 남북관계와 대북 인도적 단체들의 요청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