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문학산성 보존·복원 '속도' 낸다… 학술심포지엄 개최 
인천시, 문학산성 보존·복원 '속도' 낸다… 학술심포지엄 개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 문학산성 동문지 사진(제공: 인천시) ⓒ천지일보 2020.10.26
인천 문학산성 동문지 사진(제공: 인천시) ⓒ천지일보 2020.10.26

문학산성의 가치와 정비 방향’ 주제

[천지일보 인천=김미정 기자] 인천시가 문학산 확대개방에 이어 인천시 기념물 제1호인 문학산성의 보존·복원을 위해 속도를 낸다.

인천시와 (재)한울문화재연구원은 오는 30일 인천 무형문화재 전수교육관(2층 풍류관)에서 ‘인천 문학산성의 가치와 정비 방향’을 주제로 학술심포지엄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시는 문학산성의 종합적‧체계적인 보존관리계획을 수립·활용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문학산성 종합정비계획 수립용역’ 추진 중이며, 이번 심포지엄은 연구용역의 일환으로 주제발표와 학계전문가 토론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주제발표는 ▲인천 문학산성의 연구성과와 그 역사적 가치(백종오 한국교통대학교 교수) ▲문학산성의 가치인식과 그동안의 조사 성과(이희인 인천도시역사관 관장) ▲성곽의 복원 설계와 시공사례(최세헌 시공인건축사사무소 소장) ▲인천 문학산성 보존 정비 방안(김규원((재)한울문화재연구원 팀장) 등 4가지 테마로 구성된다.

주제발표에 이어 심정보 한밭대학교 명예교수를 좌장으로 이종수 단국대학교 교수, 정민섭 인천문화유산센터 연구원, 김우웅 한국건축문화연구소 부소장, 노현균 경기문화재연구원 팀장 등 학계 전문가들이 모여 문학산성의 관리와 방향에 대한 토론을 진행할 예정이다.

시는 이번 학술심포지엄의 성과를 정리하여 비류인천의 역사와 문화유산을 간직한 문학산성의 가치를 재조명하고 보존과 정비를 위한 학술자료로 활용하는 한편, 향후 문학산성 종합정비계획 수립에 적극 활용할 계획이다.

박찬훈 시 문화관광국장은 “문학산 정상부 확대개방으로 문학산과 문학산을 둘러싸고 있는 문학산성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졌다” 면서 “이번 학술심포지엄이 문학산성 보존‧복원의 필요성과 정비 방향을 시민들과 함께 고민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 고 말했다.

한편 이번 학술심포지엄 참석을 희망하는 시민들은 오는 26일 오전 9시부터 인천시 홈페이지를 통해 선착순 접수할 수 있으며 별도의 참가비는 없으며, 코로나19 방역지침에 따라 참석인원을 50명 이내로 제한할 예정이다.

인천 문학산성 학술심포지엄 포스터(제공: 인천시) ⓒ천지일보 2020.10.26
인천 문학산성 학술심포지엄 포스터(제공: 인천시) ⓒ천지일보 2020.10.26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