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민 인권침해·차별행위 권리구제 ‘인권상담실’ 개소
인천시민 인권침해·차별행위 권리구제 ‘인권상담실’ 개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화·이메일 등 상담 예약제

[천지일보 인천=김미정 기자] 인천시민 누구나 인천시 및 소속행정기관, 자치구, 출자․출연기관, 시의 지원을 받는 복지기관에서 업무와 관련해 인권침해나 차별행위에 대해 상담과 권리구제를 받을 수 있게 됐다.

이를 위해 인천시는 23일 시청 본관 1층에 ‘인천광역시 인권상담실’을 개소했다고 밝혔다.

인권침해 상담은 인천시청 1층 시민소통실 내 인권상담실에서 진행되며, 법률, 여성, 이주민, 노동, 장애인 분야 등 2인의 상임인권보호관과 6인의 비상임인권보호관이 상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인권상담은 인권침해를 받거나 이러한 사실을 인지한 누구나 신고할 수 있고, 사전 예약제로 운영되며 상담신청은 전화 ,이메일, 시홈페이지 등으로 가능하며, 모든 상담 및 조사는 비밀이 보장된다.

상담은 사안에 대한 인권침해 여부 확인, 인권침해구제제도 및 구제절차 안내 등으로 진행된다.

박재성 시 협치인권담당관은 “인천시는 시민의 인권침해 사안의 구제활동뿐만 아니라 사전예방을 위한 홍보와 교육을 통해 시민의 삶 곳곳에서 인권이 더해가도록 인권행정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인권침해 구제 상담 안내(제공: 인천시) ⓒ천지일보 2020.10.26
인권침해 구제 상담 안내(제공: 인천시) ⓒ천지일보 2020.10.26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