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축스케치] 비물질화와 고급화 전략
[건축스케치] 비물질화와 고급화 전략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 2020.10.25
ⓒ천지일보 2020.10.25

김동희 건축가

‘콘크리트, 돌, 플라스틱….’

사물은 자기의 성질이 있다. 그래서 예비건축주는 ‘이런 재료는 싫어요, 좋아요’라고 쉽게 말할 수 있는 것이다. 재료가 주는 성질에 대해서 이미 알고 있기 때문이다. 반대로 재료의 성질을 변형시켜서 색다른 느낌을 만드는 작업이 비물질화라고 생각하면 될 것이다. 가지고 있던 성질을 바꾸는 작업은 디자이너가 제안하고 시공사가 구현하지만 그 과정에서 시행착오가 있고 결과가 항상 기대 이상으로 좋을 수만은 없다. 그래서 디자이너들이 선호하지만 선뜻 제안할 수 없는 것이다. 스스로 곤경에 빠지게 될 수도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성공적인 사례를 만들 수 있다면 고급스런 결과물을 제안할 수 있다.

​비물질화의 목표가 고급화가 되는 이유는 아이디어 짜내는 과정과 난이도 있는 구현과정으로 누구나 할 수 있는 작업이 아니기 때문이다. 더불어 예측 불가능한 결과물에 대한 선입견도 마음을 무겁게 한다. ‘석재의 가늘고 하늘거리는 꽃의 재현, 몰탈의 석재 표현 등.’ ​이 세상에 유일한 물질의 구현은 건축의 또 다른 목표가 되기도 한다. 이 또한 건축가의 일이 아닐까.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