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철호, 폭행사건 후 일용직 근황… 피해 여배우 누구?
최철호, 폭행사건 후 일용직 근황… 피해 여배우 누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철호(출처: 현장르포 특종세상)
최철호(출처: 현장르포 특종세상)

최철호, 폭행사건 후 일용직 근황… 피해 여배우 누구?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과거 폭행사건으로 물의를 빚었던 배우 최철호의 근황이 공개됐다.

최철호는 지난 22일 오후 방송된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 출연해 야간에 택배 물류센터에서 일용직 택배 하차원으로 지내고 있는 근황을 공개했다.

이날 방송에서 최철호는 사업 실패 택배 하차일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최철호는 야간 택배 하차일을 시작하게 된 이유에 대해 “(연기)일이 점점 줄고 해서 사업을 한번 해보다가 코로나19 등 여러 가지 여파로 빚도 생기게 됐고, 상황도 안 좋아졌다. 버티려고 빚을 내다가 감당할 수 없는 수준까지 됐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집도 정리했고, 아내와 아이들은 처갓집에, 부모는 요양원에 있다”고 털어놨다.

이와 함께 최철호는 2010년에 있었던 동료 폭행 사건을 언급했다. 그는 “기자분께서 전화가 왔을 때, 0.1초의 망설임도 없이 ‘그런 일 없습니다’, 이게 저도 모르게 나왔어요. 제일 바보 같은 짓이죠. 있어서는 안 될 일이고요”라면서 사죄했다.

그는 “모든 일에는 다 대가가 따른다는 것을 배웠고, 모든 일에는 신중하고 경거망동하지 말고, 잘 살아야 되겠다는 참 많이 느꼈고”라고 고백했다.

한편 최철호는 지난 2010년 8월 경기 용인의 횟집에서 동료들과 술을 마시다 동석한 후배 여배우를 폭행해 물의를 빚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