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빕 은퇴선언… 코로나로 父 잃어
하빕 은퇴선언… 코로나로 父 잃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빕 은퇴선언(출처: 하빕 SNS)
하빕 은퇴선언(출처: 하빕 SNS)

하빕 은퇴선언… “아버지 없는 싸움 큰 의미 없다”

[천지일보=박혜민 기자] UFC 라이트급 챔피언 하빕 누르마고메도프가 은퇴를 선언했다.

하빕은 25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의 인공섬 야스 아일랜드에서 열린 ‘UFC 254’ 메인이벤트에서 저스틴 게이치를 상대로 승리를 거뒀다.

하지만 경기 후 하빕은 “오늘 경기가 마지막이다”라며 돌연 은퇴를 선언했다.

하빕은 은퇴 이유에 대해 “아버지가 없는 싸움에 큰 의미를 느낄 수가 없다”고 밝혔다.

특히 하빕은 이날 경기 후 자신이 SNS를 통해 “내 평생을 가르치던 아버지께 감사한다. 알라가 당신에게 가장 높은 낙원을 허락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하빕은 최근 코로나19로 아버지를 잃은 바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