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계, 이건희 회장 별세 애도… “韓 경제 선진국 반열에 올려놓은 리더”
경제계, 이건희 회장 별세 애도… “韓 경제 선진국 반열에 올려놓은 리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재계를 대표하는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25일 서울 일원동 삼성서울병원에서 별세했다. 향년 78세. 2014년 5월 급성심근경색증으로 서울 이태원동 자택에서 쓰러진 뒤 6년 만이다. 유족으로는 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 관장, 아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사위 김재열 삼성경제연구소 사장이 있다. 사진은 2002년 9월 12일 전경련회장단 월례회의 참석한 이건희 회장. (출처: 연합뉴스)
한국 재계를 대표하는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25일 서울 일원동 삼성서울병원에서 별세했다. 향년 78세. 2014년 5월 급성심근경색증으로 서울 이태원동 자택에서 쓰러진 뒤 6년 만이다. 유족으로는 부인 홍라희 전 리움미술관 관장, 아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딸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사위 김재열 삼성경제연구소 사장이 있다. 사진은 2002년 9월 12일 전경련회장단 월례회의 참석한 이건희 회장.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유영선 기자] 경제계가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별세에 대해 깊은 애도를 표했다. 이 회장은 25일 서울 일원동 서울삼성병원에서 향년 78세로 별세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은 이날 논평을 내고 “이건희 회장은 삼성을 초일류 기업으로 성장시켰고 대한민국 경제를 선진국 반열에 올려놓으신 재계 최고의 리더였다”라고 평했다.

또 “남다른 집념과 혁신 정신으로 반도체 산업을 한국의 대표 먹거리 산업으로 이끌었고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을 석권했다”면서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을 유치하면서 국격을 크게 높였고 사회 곳곳의 어려운 이웃을 돌보며 상생의 정신을 몸소 실천했다”고 밝혔다.

이어 “‘마누라 자식 빼고 다 바꾸자’는 이 회장의 혁신정신은 우리 기업인들의 가슴 속에 영원토록 남아 있을 것”이라며 “그 정신을 이어받아 우리 경제가 처한 위기를 경제 재도약의 발판으로 삼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도 논평을 통해 “경영계는 불굴의 도전 정신과 강한 리더십으로 우리나라 산업 발전을 견인했던 재계의 큰 별, 고 이건의 삼성전자 회장의 별세 소식에 존경심을 담아 깊은 애도를 표한다”고 전했다.

경총은 “생전에 기술 발전에 대한 열정이 높았던 이 회장은 흑백 TV를 만드는 아시아의 작은 기업 삼성을 글로벌 정보통신기술 산업을 선도하는 세계 초일류 기업으로 성장시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경영계는 반세기를 지나 100년 기업을 향해 도약하는 삼성에 끊임없는 발전이 있기를 기원하는 한편 위기마다 도전정신과 강한 리더십으로 한국 경제의 지향점을 제시해줬던 고인의 기업가 정신을 이어받아 지금의 경제 위기 극복과 경제 활력 회복에 최선의 노력을 다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무역협회는 “한국경제계에 큰 획을 그은 이건희 회장의 별세에 무역업계는 깊은 애도를 표한다”며 “이 회장은 삼성그룹을 세계 최고 기업으로 성장시키고 우리나라가 무역 강국이자 경제선진국이 될 수 있도록 크게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