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野, 이건희 회장 별세 애도 속 평가 온도차
與野, 이건희 회장 별세 애도 속 평가 온도차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출처: 연합뉴스)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출처: 연합뉴스)

민주 “무노조 경영 등 부정적 유산”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여야가 78세를 일기로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이 별세한 데 대해 애도를 표하면서도 미묘한 입장차를 보였다.

허영 대변인은 25일 논평에서 “이 회장은 삼성의 글로벌 도약을 이끌며 한국경제 성장의 주춧돌을 놓은 주역이었다”고 평가했다.

다만 “그의 말대로 삼성은 초일류 기업을 표방했지만, 이를 위한 과정은 때때로 초법적이었다”면서 “경영권 세습을 위한 일감 몰아주기와 부당 내부거래, 정경유착과 무노조 경영 등 그가 남긴 부정적 유산들은 우리 사회가 청산해야 할 시대적 과제”라고 지적했다.

허 대변인은 “이 회장의 타계를 계기로, 이재용 부회장이 지난 대국민 사과에서 국민들께 약속했던 ‘새로운 삼성’이 조속히 실현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낙연 대표는 “신경영, 창조경영, 인재경영… 고인은 고비마다 혁신의 리더십으로 변화를 이끄셨다”며 “그 결과 삼성은 가전, 반도체, 휴대폰 등 세계적 기업으로 도약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고인이 재벌 중심의 경제 구조를 강화하고 노조를 인정하지 않는 등 부정적 영향을 끼쳤다는 점도 부인할 수 없다”면서 “불투명한 지배구조, 조세포탈, 정경유착 같은 그늘도 남겼다”고 평가했다.

범야권은 이 회장의 생전 업적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국민의힘 배준영 대변인은 논평에서 “고인은 반도체, 휴대전화 등의 첨단 분야에서 삼성이 세계 1위의 글로벌 기업이 되는 기틀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배 대변인은 “고인이 생전 보여준 ‘마누라, 자식 빼놓고 모두 바꿔라’는 혁신의 마인드는 분야를 막론하고 귀감이 됐다”며 “미래를 선도할 인재에 대한 애정과 철학은 지금도 인재육성의 교본이 됐다”고 말했다.

이어 “고인의 뜻이 헛되지 않도록 우리 모두 혁신과 노력을 통해 다가올 미래를 준비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안철수 대표도 “고인의 선지적 감각, 그리고 도전과 혁신정신은 우리 모두가 본받아야 한다”며 “대한민국 경제의 큰 별 이건희 회장님의 영면을 기원한다”고 애도를 표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