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스가 총리 취임 축하서한 보낸 문재인, ‘매국노’ ‘반역자’” 맹비난
北 “스가 총리 취임 축하서한 보낸 문재인, ‘매국노’ ‘반역자’” 맹비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대통령-日스가 통화 (출처: 연합뉴스)
문대통령-日스가 통화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에게 취임 축하 서한을 보낸 것 문재인 대통령에게 북한 매체가 “매국노, 반역자”라고 맹비난을 가했다.

북한 대외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는 24일 ‘민심을 저버리는 것이 반역이고 매국’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사람이 일구이언(一口二言)하며 앞뒤가 다르게 행동하면 스스로를 추하게 만든다”며 “최근 남조선당국의 행태가 이를 잘 말해준다”고 했다.

매체는 “얼마 전까지만 하여도 ‘극일’이요, ‘반일’이요 하고 떠들 때에는 그래도 자존이라는 것이 일말이나마 있어 보였다”며 “그런데 요즘 새로 출현한 일본 당국에 ‘축하서신’을 보낸다, 일본 기업가들의 입국 제한조치를 완화해준다 하며 ‘관계개선’을 청탁하는 모습은 너무도 딴판”이라고 비판했다.

매체는 “일본은 우리 민족에게 헤아릴 수 없는 불행과 고통을 강요한 불구대천의 원수”라며 “지난해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에 대한 보복으로 남조선(남한)에 대해 날강도적인 수출규제 조치를 취해 남조선 경제에 타격을 가한 사실도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매국노, 반역자가 다른 것이 아니다”며 “천년 숙적과 기어이 결산하려는 민심을 저버리고 관계 개선을 청탁하며 무릎을 꿇는 것이 바로 민족 반역이고 친일매국”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달 16일 스가 총리에게 취임 축하 서한을 보낸 바 있다. 외교부는 지난 8일부터 일본과 함께 ‘기업인 특별 입국절차’를 시행해 기업인들이 2주간의 자가격리조치 없이 곧바로 기업 활동에 나설 수 있게 됐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