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란, 이스라엘-수단 관계 정상화에 “부끄러운 줄 알라”
이란, 이스라엘-수단 관계 정상화에 “부끄러운 줄 알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미국의 중재로 이뤄진 이스라엘과 아랍에미리트(UAE) 외교관계 정상화 합의를 발표하는 동안 배석자들이 웃고 있다. 왼쪽부터 브라이언 훅 미 국무부 대이란 특별대표, 에이브러햄 버코위츠 중동특사, 데이비드 프리드먼 주이스라엘 미국 대사. (출처: 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미국의 중재로 이뤄진 이스라엘과 아랍에미리트(UAE) 외교관계 정상화 합의를 발표하는 동안 배석자들이 웃고 있다. 왼쪽부터 브라이언 훅 미 국무부 대이란 특별대표, 에이브러햄 버코위츠 중동특사, 데이비드 프리드먼 주이스라엘 미국 대사. (출처: 뉴시스)

수단, UAE·바레인 이어 트럼프 중재로 이스라엘과 전쟁상태 종식

미국의 중재로 아프리카 동북부의 아랍국가 수단이 적대국이었던 이스라엘과 관계를 정상화하기로 한 데 대해 이란이 강하게 비판하고 나섰다.

이란 외무부는 24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수단에 대한 미국 백악관의 발표는 매우 상징적”이라며 “몸값을 지불하고 팔레스타인에 대한 범죄에 눈을 감으면 이른바 ‘테러 블랙리스트’에서 제외된다”고 비판했다.

이어 “분명히 그 리스트는 미국이 주장하는 ‘테러와의 전쟁’만큼이나 날조된 것”이라며 “부끄러운 줄 알라”고 덧붙였다.

이스라엘은 1948년 건국 이후 주변 아랍 국가와 4차례에 걸쳐 중동 전쟁을 치르는 등 첨예하게 대립해 왔다.

이란은 이스라엘과 직접 전쟁을 벌이지는 않았으나 이스라엘에 적대적인 레바논의 헤즈볼라, 시리아의 바샤르 알아사드 정권 등을 직·간접적으로 지원하고 있어 이스라엘의 최대 적성국으로 꼽힌다.

미국 백악관은 전날 공동성명 보도자료를 통해 이스라엘과 수단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중재로 관계 정상화에 나서기로 합의했다고 밝혔다.

공동성명에는 “이스라엘과 수단의 관계 정상화와 양국의 전쟁상태 종식에 지도자들이 합의했다”는 내용이 들어갔다.

수단은 올해 들어 이스라엘과 관계 정상화에 합의한 세 번째 아랍국가가 됐다. 아랍에미리트(UAE)와 바레인도 최근 트럼프 대통령의 중재로 이스라엘과의 관계 정상화에 합의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9일 수단을 미국의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빼겠다고 발표했다.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수단의 새 정부가 미국의 테러 희생자와 가족에게 3억 3500만 달러(약 3800억원)를 지불하기로 합의했다”며 “돈이 예치되면 나는 수단을 테러지원국 명단에서 삭제할 것이다. 미국인을 위한 정의이자 수단을 위한 큰 발걸음”이라고 밝혔다.

미국은 1993년 테러 집단 알카에다의 수장 오사마 빈 라덴에게 은신처를 제공했다는 이유 등으로 수단을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했다.

(이스탄불=연합뉴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