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오른 ‘공무원 피격’ 사건… “北민간인 사살, 인권법 위반
유엔 오른 ‘공무원 피격’ 사건… “北민간인 사살, 인권법 위반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12월 14일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방한 결과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지난해 12월 14일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이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방한 결과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킨타나 보고관 유엔총회서 언급

“北코로나 위기, 부분적 제재 해제 필요”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북한군의 ‘우리 측 공무원 피격 사건’이 유엔총회에서 정식 논의됐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토마스 오헤나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은 23일(현지시간) 유엔총회 제3위원회 원격회의에 출석해 북한 인권 현황을 보고하는 과정에서 이 사건을 언급했다.

킨타나 보고관은 최근 북한 경비병에 의해 총격 살해당하고 시신이 불태워진 한국 공무원 사건처럼 북한이 입경을 막기 위해 총기를 사용하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정책을 즉각 중단해야한다고 밝혔다.

또 이번 사건은 민간인을 자의적으로 사살한 것으로 보이며 국제인권법을 위반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코로나19로 위기를 겪고 있는 만큼 제재를 부분적으로 해제할 필요가 있다”면서 인도주의적 지원을 호소하기도 했다.

주유엔 한국대표부도 이날 회의에 참석해 북한이 진상규명에 협력해야한다고 촉구했다. 오현주 차석대사는 한국의 비무장 민간인이 북한군에 살해된 사건과 관련해 “북한이 공동 조사에 응하기를 바란다”며 “협의를 위해 남북 군 통신선도 복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