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국감] 이인영 “공무원 피격 사건, 남북 대화로 해법 찾아야”
[2020국감] 이인영 “공무원 피격 사건, 남북 대화로 해법 찾아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통일부, 북한이탈주민지원재단 등에 대한 종합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천지일보 2020.10.23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통일부, 북한이탈주민지원재단 등에 대한 종합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천지일보 2020.10.23

‘판문점 견학’ 시기상조라는 지적엔

“앞 정권에서도 7~10일 정도면 재개해”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3일 북한군의 우리 측 ‘공무원 피격’ 사건과 관련해 “남북 간 대화로 해법을 찾아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장관은 이날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조태용 의원이 ‘북한의 협력을 어떻게 이끌어 낼 것이냐’는 질의에 “국제적인 환경을 통해서 새로운 여론이나 압박을 조성해 북한을 움직이는 것도 검토할 수 있지만 그 이전에 남북 간 접근을 통해서, 대화를 통해서 이 문제를 원만히 해결할 수 있는 방법을 우선으로 찾아봐야 할 것 같다”고 답했다.

이 장관은 ‘북한의 반응을 언제까지 기다려야 할 것인지에 대해선 “(북측이) 시신이 발견되면 돌려보낼 조치 등을 언급한 바 있다”면서 “시신이 조금 늦더라도 발견돼 그것이 수습돼 가족의 품으로 돌아올 수 있는 노력은 저희가 끝까지 포기할 수 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외에도 이 장관은 아직 시기상조라는 지적을 받고 있는 판문점 견학 재개를 놓고선 “앞 정권에서도 꽤 심각한 사례들이 있었지만 7∼10일 정도 지나면 재개했다”면서 “조기에 견학 재개를 요청하는 수요도 꽤 있었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