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검찰총장에 ‘부하인데 왜 말 안듣나’는 秋… 왕조 시대에도 없던 일”
주호영 “검찰총장에 ‘부하인데 왜 말 안듣나’는 秋… 왕조 시대에도 없던 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 주호영 원내대표 페이스북 캡처.)
(출처: 주호영 원내대표 페이스북 캡처.)

[천지일보=이대경 기자]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윤석열 검찰총장에게 ‘검찰총장은 법상 법무부 장관의 지휘 감독을 받는 공무원’이라고 주장한 것에 대해 “왕조시대에도 없던 일”이라고 비판했다.

주 원내대표는 23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법무부 장관이 검찰총장에게 ‘너는 부하인데 왜 내 말을 안 듣느냐’고 들이댄다”며 이같이 말했다.

(출처: 추미애 장관 페이스북 캡처)
(출처: 추미애 장관 페이스북 캡처)

앞서 윤 총장은 22일 국감에서 “검찰총장은 장관의 부하가 아니다”라며 추 장관에게 반기를 들었고, 이에 추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검찰총장은 법상 법무부 장관의 지휘 감독을 받는 공무원”이라고 적었다.

이에 대해 주 원내대표는 “성종이 ‘신하가 왕명을 따르지 않으면 의리에 합당한가?’라고 삼사의 관리들에게 물었다”며 “종3품 홍문관 전한(典翰) 성세명은 ‘신하는 의(義)를 따르고 임금을 따르지 아니한다’라고 답했다. 왕조 시대 왕과 신하의 관계도 이렇지 않았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감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제공: 국민의힘) ⓒ천지일보 2020.10.23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국민의힘 주호영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감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제공: 국민의힘) ⓒ천지일보 2020.10.23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