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국감] 해외파생상품 개인 투자자 손실 상반기만 9천억원
[2020국감] 해외파생상품 개인 투자자 손실 상반기만 9천억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수란 기자] 국내 개인투자자들이 해외 장내파생상품에 직접 투자해 발생한 손실이 올해 상반기 9천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1~6월 개인투자자의 해외 장내파생상품 거래 손실액은 8800억원으로 집계됐다. 연도별로 보면 2016년 2465억원, 2017년 2244억원, 2018년 7823억원, 2019년 4159억원으로 손실 규모는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김 의원은 개인투자자가 해외 장내파생상품 투자에 쉽게 진입할 수 있어 무분별한 투자와 손실을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개인투자자들이 국내 파생시장에서 거래할 경우 사전교육, 모의거래 의무와 함께 기본예탁금 제도가 있지만, 해외 파생시장 거래에는 아무런 제도적 장치가 없다”며 “파생상품에 대한 사전교육 등 위험에 대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제공: 국회) ⓒ천지일보 DB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를 하고 있다. (제공: 국회) ⓒ천지일보 DB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