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백신 논란’에 영등포구, 의료기관 ‘접종보류’ 권고
‘독감백신 논란’에 영등포구, 의료기관 ‘접종보류’ 권고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정부가 독감 백신의 유통상 문제로 무료 독감 예방접종 사업을 일시 중단한 가운데 24일 오전 서울 강서구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증진의원 서울서부지부에서 간호사가 독감백신을 들어보이고 있다. ⓒ천지일보 2020.9.24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간호사가 독감백신을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천지일보DB

영등포구 70대 사망

[천지일보=김빛이나 기자] 전국에서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을 접종한 뒤 사망하는 사례가 계속 보고되는 가운데 서울 영등포구 보건소가 관내 의료기관들에 예방접종 보류를 권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23일 영등포구에 따르면 영등포구 보건소는 전날 관내 의료기관에 ‘인플루엔자 예방접종 주의 및 보류 권고사항 안내’라는 메시지를 발송해 이같이 권고를 했다.

보건소 측은 영등포구 관내에서 사망한 환자가 접종했던 백신의 상품명·제조번호를 안내하면서 “현재까지 해당 사항에 대해 서울시 및 질병관리청과 논의 중으로 변동사항 또는 지침이 내려오는 즉시 안내하겠다”는 메시지를 전달했다.

앞서 영등포구에선 영등포구민 70대 남성 A씨가 지난 21일 오전 9시 30분께 주사를 맞고, 낮 12시 30분경 숨지는 일이 발생했다. A씨는 기저질환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사망 원인과 인과관계 등에 관한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서울시와 구는 현재로선 백신 접종을 중단할 필요가 없다고 판단하고 있다. 구는 향후 방침에 대해선 질병관리청과 상의해 결정할 방침이다.

한편 대한의사협회는 전날 용산구 의협 임시회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예방접종 후 사망보고 간 인과관계가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아 현재 시행되고 있는 독감 관련 모든 국가예방접종과 일반예방접종을 일주일간(10월 23일∼29일) 유보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