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FDA, ‘렘데시비르’ 코로나19치료제 정식 승인
미국 FDA, ‘렘데시비르’ 코로나19치료제 정식 승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 국내 공급. (출처: 연합뉴스)
코로나19 치료제 ‘렘데시비르’ 국내 공급.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임혜지 기자] 미국 식품의약국(FDA)이 항바이러스제 렘데시비르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제로 정식 승인했다.

미국 CNBC 등 외신에 따르면 22일(현지시간) FDA는 길리어드사이언스가 에볼라 치료제로 개발했던 렘데시비르를 미국 최초의 코로나19 치료제로 정식 승인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5월 FDA는 렘데시비르의 긴급사용을 승인한 뒤 사용해왔다.

CNBC는 렘데시비르가 일부 코로나19 확진 환자의 회복 기간을 단축하는 효과를 보였다고 보도했다.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도 치료 중 렘데시비르를 투여 받고 호전됐다고 전했다.

최고경영자(CEO) 다니엘 오데이 길리어드는 성명을 통해 “곤경에 처한 모든 환자가 렘데시비르를 구할 수 있을 것”이라며 FDA의 결정을 환영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