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남양주 요양원서 입소자 등 34명 ‘코로나 집단감염’
경기 남양주 요양원서 입소자 등 34명 ‘코로나 집단감염’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8월 집단감염 발생했던 남양주 오남읍 요양원 입주 건물. (출처: 연합뉴스)
지난 8월 집단감염 발생했던 남양주 오남읍 요양원 입주 건물. (출처: 연합뉴스)

 80대 1명 먼저 확진된 뒤 34명 추가 확진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22일 경기 남양주시 오남읍 소재 A요양원에서 입소자와 종사자 등 34명이 코로나에 추가로 확진됐다. 이에 따라 이날 오후 1명 포함 A요양원 확진자는 35명으로 늘었다.

남양주시는 이날 확진자가 발생한 오남읍 A요양원 입소자와 종사자 37명(입소자 22명, 종사자 15명)을 대상으로 전수검사를 한 결과 34명이 추가 확진됐다고 밝혔다.

확진자는 입소자 22명과 종사자 12명이다. 37명 중 종사자 3명만 음성으로 나왔다.

앞서 이날 오후 A요양원 80대 입소자 1명이 먼저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 확진자는 지난 19일 증상이 나타나 20일 진단검사를 받았다.

A요양원은 지난 8월 집단감염이 발생했던 요양원 2곳과 같은 건물을 사용하고 있어 추가 확산 우려를 낳고 있다.

A요양원이 입주한 건물에서는 지난 8월 27∼28일 요양원 2곳의 입소자와 종사자 18명이 확진된 바 있다. 이 건물 1∼2층에는 A요양원을 포함해 모두 8개의 요양원이 운영되고 있다.

보건 당국은 확진자의 감염 경로를 확인하는 등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