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오후 2시 기해 ‘미세먼지주의보’ 발령
서울, 오후 2시 기해 ‘미세먼지주의보’ 발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북서쪽에서 유입된 중국발 스모그와 황사가 겹치면서 전국 대부분 지역에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진 22일 오전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쓴 채 산책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10.22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북서쪽에서 유입된 중국발 스모그와 황사가 겹치면서 전국 대부분 지역에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진 22일 오전 서울 반포한강공원에서 시민들이 마스크를 쓴 채 산책하고 있다. ⓒ천지일보 2020.10.22

[천지일보=양효선 기자] 22일 오후 2시를 기해 서울에 미세먼지주의보가 발령됐다.

한국환경공단은 이날 서울 지역의 1시간 평균 미세먼지주의보 농도가 152㎍(마이크로그램, 100만분의 1g)/㎥라며 이같이 밝혔다.

미세먼지주의보는 시간 평균 미세먼지 농도가 150㎍/㎥ 이상인 상태로 2시간 지속할 경우에 발령된다.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경우 노인·어린이·호흡기질환자·심혈관질환자에게 치명적일 수 있다. 이들은 실외활동을 자제해야 한다.

또한 건강한 성인이라도 실외활동 시간을 줄이고 외출할 때는 마스크를 쓰는 게 좋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