폼페이오 “북한 비핵화 과정, ‘종전선언’ 이어질 수 있을 것”
폼페이오 “북한 비핵화 과정, ‘종전선언’ 이어질 수 있을 것”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강은영 기자]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일 외교장관 공동기자회견에서 모두 발언하고 있다. ⓒ천지일보DB 2018.6.14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천지일보DB

“北과 테이블로 돌아가 진지한 논의 시작하길 바라”

한미방위비 협상엔 “적절한 책임분담 위한 대화계속”

[천지일보=김빛이나]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북한 비핵화 과정이 한국전쟁 종전 선언으로 이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21일(현지시간) 브리핑에서 문재인 대통령이 언급한 종전 선언이 북한의 핵 포기 없이 가능하냐고 보느냐는 질문에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고 뉴시스가 전했다.

그는 “북한 비핵화와 관련한 일련의 문제들에 대한 우리의 입장은 북한 주민들에게 더 밝은 미래라는 것으로 이는 당연히 남북 간 상태를 바꿀 문서도 포함한다”며 “미국이 여기에 대해 생각하는 방식에는 변화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세계 평화와 안정 및 북한 주민들을 위해 중요하고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계속 믿고 있다”며 “(북한과 협상) 테이블로 돌아가 진지한 방식으로 논의를 시작하고 궁극적으로 한국 대통령이 말한 것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설명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과 관련해선 “여전히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오늘은 발표할 것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적절한 책임 분담에 대한 논의와 대화가 계속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지난 15일 워싱턴D.C.에서 폼페이오 장관과 회동한 뒤 기자들과 만나 “종전 선언이 (북한 비핵화 과정에서)따로 놀 수 없다는 것은 상식”이라고 말했다.

그는 “종전 선언 문제는 새로운 문제가 아니다”라며 “이제까지 항상 협상 테이블 위에 올라와 있던 문제였고, 그 부분에 대해 한미 간에 다른 생각이 있을 수가 없다”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예성 2020-10-22 11:19:13
문 정부는 뭘하구...미국 국무 장관이 이 나라 안전을 책임지는 사람이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