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감백신 접종’ 대전 70대 사망… 전국 11명째(종합)
‘독감백신 접종’ 대전 70대 사망… 전국 11명째(종합)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정부가 독감 백신의 유통상 문제로 무료 독감 예방접종 사업을 일시 중단한 가운데 24일 오전 서울 강서구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증진의원 서울서부지부를 찾은 시민들이 유료 독감 예방접종을 받고 있다. ⓒ천지일보 2020.9.24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시민이 독감 예방접종을 받고 있다. ⓒ천지일보DB

유족 “기저질환 없고 매년 백신 맞아”

당국 “과거진료와 인과관계검토 필요”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독감 백신을 맞은 이후 의식 불명에 빠졌던 대전 70대 여성이 22일 숨졌다. 독감 백신 접종 후 숨진 사례는 이번까지 대전에서만 두 번째다. 전국적으로 보면 11번째다.

22일 대전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 10분께 유성구 지족동에 거주하는 A(79, 여)씨가 사망했다. A씨는 지난 19일 오전 10시께 유성구 반석동 한 이비인후과 의원에서 독감 백신을 접종했다.

A씨가 접종한 독감 백신은 한국백신 코박스인플루4가PF주(제조번호 PT200802)인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해당 독감 백신을 맞은 당일 오후 8시부터 심한 구토·고열 증상 등을 보였다. 이후 이튿날인 20일 점심 무렵 호흡곤란 증세 등으로 의식을 잃었다. 그는 지역 종합병원으로 이송돼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었으나 이날 끝내 숨졌다.

A씨는 독감 백신 접종 전 혈압과 당뇨 등 기저질환은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

백신을 맞은 당일 오후 8시부터 심한 구토·고열 증상 등을 보였고, 이튿날인 20일 점심 무렵 호흡곤란 증세 등으로 의식을 잃으면서 지역 종합병원으로 이송돼 중환자실에서 치료를 받아 왔다.

독감 백신 접종 전 혈압과 당뇨 등 기저질환이 없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유족 측은 A씨가 매년 백신을 맞아왔으며, 이번에 독감 백신을 접종하러 갈 때 건강한 상태였다고 밝혔다.

앞서 대전에선 독감 백신을 맞은 80대 남성 B씨가 지난 20일 오후 2시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바 있다. B씨는 지난 19일 오전 9시께 서구 관저동 내과 의원에서 독감 백신을 맞고 귀가했던 것으로 파악됐다.

B씨가 맞은 독감 백신은 A씨가 맞은 독감 백신과 같은 제조회사에서 만들어진 백신이지만 ‘로트 번호(개별 제품보다 큰 단위의 제조 일련번호)’가 다른 한국백신 코박스인플루4가PF주(제조번호 PT200801)인 것으로 알려졌다.

독감 백신을 접종한 후 사망한 사례는 A씨를 포함해 전국적으로 총 11건이 보고됐다. 백신 접종 후 사망자는 지난 16일 인천을 시작으로 20일 고창, 대전, 목포에서 나왔고, 21일 제주, 대구, 광명, 고양, 경북 안동 등에서도 추가로 나왔다.

질병관리청은 역학조사와 정확한 사인 규명을 위해 부검 등을 진행하고 있다. 다만 사망자들이 맞은 백신은 상온 노출로 효능 저하 우려가 제기되거나 백색 입자가 검출된 제품은 아닌 것으로 조사됐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