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주일도 안돼 10명 사망… 독감 백신 접종 공포 전방위 확산
일주일도 안돼 10명 사망… 독감 백신 접종 공포 전방위 확산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정부가 독감 백신의 유통상 문제로 무료 독감 예방접종 사업을 일시 중단한 가운데 24일 오전 서울 강서구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증진의원 서울서부지부를 찾은 시민들이 유료 독감 예방접종을 받고 있다. ⓒ천지일보 2020.9.24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정부가 독감 백신의 유통상 문제로 무료 독감 예방접종 사업을 일시 중단한 가운데 24일 오전 서울 강서구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증진의원 서울서부지부를 찾은 시민들이 유료 독감 예방접종을 받고 있다. ⓒ천지일보 2020.9.24

6일 새 벌써 10명 숨져

백신 불안 확산에도

당국 “인과관계 없다”

국가 접종 사업 계속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인플루엔자(독감) 백신 포비아(공포)가 확산하고 있다. 일주일 새 백신 접종 후 사망한 사례가 벌써 10건이나 발생했다. 질병관리청(질병청)은 독감백신 접종과 사망사고와의 직접적인 인과성이 확인되지 않는다는 분석을 냈다. 그러나 급속도로 확산하고 있는 국민 불안을 잠재우기엔 역부족인 것으로 보인다.

질병청은 21일 독감백신 국가예방접종 현황과 이상반응 관련 브리핑을 열고 “이날 오후 2시 기준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한 사례는 9건이며 이 중 7건에 대해 역학조사와 사인을 밝히기 위한 부검 등이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후 경북 안동에서 10번째 사망자가 발생했다.

독감백신 접종 이후 최초 접종자 사망 사례는 지난 16일 인천에서 발생했다. 인천 지역의 10대 청소년이 14일 백신 접종을 받은 후 16일 사망했다. 그는 민간의료기관에서 무료접종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후 사망사례가 늘어났다. 20일에는 전북 77세 여성, 대전 82세 남성, 서울 53세 여성이 숨졌으며 이날 대구 78세 남성, 제주 68세 남성, 경기 89세 남성이 사망했다. 전남 목포에서도 20일 90대 할머니가 한 병원에서 독감백신을 맞은 후 같은 날 오후 사망한 사실이 알려졌다.

여기에 더해 이날 오후 안동에 사는 70대 여성이 독감백신을 맞은 후 숨졌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 여성은 같은 날 오후 3시께 동네의원에서 무료로 독감백신을 접종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후 집에 돌아와 머물던 중 이상 증상을 보이며 쓰러진 것으로 알려졌다.

질병청은 이날 예방접종피해조사반 회의를 소집해 이상반응과의 인과관계, 중증이상반응 발생 시 해당 백신에 대한 재검정과 사업 중단의 필요성 등을 논의했다.

정은경 질병청장은 “사망사례 6건에 대해 피해조사반에서 논의한 결과 백신과의 직접적인 연관성, 예방접종 후 이상반응과 사망과의 직접적인 인과성은 확인되지 않았다”며 “특정 백신에서 중증이상반응 사례도 높게 나타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할 때 전체 예방접종사업을 중단할 만한 상황은 아니라는 결론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다만 독감백신 접종 후 사망 사례에 대해 아나필락시스 쇼크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아나필락시스 쇼크는 특정 식품이나 약물 등 원인 물질에 노출된 뒤 전신에 일어나는 중증 알레르기 반응이다. 의료계 내에선 일반적으로 독감 백신은 달걀에 바이러스를 배양해 생산하는데 이 때문에 달걀 등 단백질 알레르기가 있는 사람은 접종 뒤 실제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다는 견해가 나오고 있다.

이날 기준 독감백신 접종건수는 약 1297만건에 달했다. 이 중 국가예방접종사업 대상자의 접종건수는 836만건이다. 전날 기준 독감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을 보인 사례는 431건으로 이 가운데 154건은 유료 접종자, 277건은 무료 접종자였다.

독감백신 접종 후 모두 9명의 사망자가 나오면서 국민 사이에선 백신 공포증이 고개를 들고 있다. 백신 상온유통 사태로 안전성에 대한 불신이 커진 가운데 불안이 더 가중된 것이다. 고령의 부모님을 둔 자녀들과 유·초등생 자녀를 둔 학부모 등 사이에선 접종을 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 어쩔 줄 몰라 하는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

70대 노부모를 모시고 사는 김모(43)씨는 “무료 백신 접종이라고 해 아버지, 어머니도 백신을 맞으려고 했는데 사망사고가 계속 발생 하니까 당분간 상황을 본 뒤 맞도록 할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이러한 국민 불안에도 질병청은 “백신과 사망 간 인과관계가 없다”며 국가예방접종사업을 지속하겠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이에 일각에서는 독감백신 거부 움직임까지 나타나고 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