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 안동서 10번째 독감백신 사망자 발생… “접종은 계속”
경북 안동서 10번째 독감백신 사망자 발생… “접종은 계속”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정부가 독감 백신의 유통상 문제로 무료 독감 예방접종 사업을 일시 중단한 가운데 24일 오전 서울 강서구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증진의원 서울서부지부에서 간호사가 독감백신을 들어보이고 있다. ⓒ천지일보 2020.9.24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정부가 독감 백신의 유통상 문제로 무료 독감 예방접종 사업을 일시 중단한 가운데 24일 오전 서울 강서구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증진의원 서울서부지부에서 간호사가 독감백신을 들어보이고 있다. ⓒ천지일보 2020.9.24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전국 각지에서 독감 백신 관련 사망자가 속출하고 있다. 경북 안동에서도 사망자가 발생했다.

21일 경북도에 따르면 숨진 사망자는 70대 여성 A씨다. 그는 질병관리청이 발표한 백신 접종 관련 사망자 9명 중 포함되지 않은 사례인 것으로 알려졌다.

안동시와 방역당국은 A씨의 정확한 사인에 대해 조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이날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이날 오후 독감 백신 관련 긴급 브리핑을 통해 “현재까지 사망 사례가 총 9건 보고돼 그중 7건에 대해 역학조사와 사인을 밝히기 위한 부검 등이 진행 중“이라면서 ”또 같은 날짜에 같은 의료기관에서 동일 백신의 제조번호로 접종받은 접종자에 대해 이상반응 발생 여부를 모니터링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접종 사업에 대해선 아직 중단할 정도는 아니라며 계속 진행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