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태섭 탈당에 평가 분분… 與 내부 “아쉽다” “철새 정치인”
금태섭 탈당에 평가 분분… 與 내부 “아쉽다” “철새 정치인”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전 의원. ⓒ천지일보DB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전 의원. ⓒ천지일보DB

야권은 “권토중래하시길” 호평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탈당을 선언한 더불어민주당 금태섭 전 의원을 두고 여당 내에선 엇갈린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아쉽다는 반응과 함께 또 다른 정치적 의도가 있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혼재돼 있다.

금 전 의원은 21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당을 떠나며’라는 제목의 글을 게재했다.

이 글에 따르면 더 이상은 당이 나아가는 방향을 승인하고 동의할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다며, 마지막 항의의 뜻으로 충정과 진심을 담아 탈당계를 낸다고 전했다.

금 전 의원은 “당론에 따르지 않았다는 이유로 징계 처분을 받고 재심을 청구한 지 5개월이 지났다”며 “당 지도부가 바뀐 지도 두 달이 지났고 윤리위 회의도 여러 차례 열렸지만, 당은 아무런 결정도 내리지 않고 책임을 회피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합리적인 토론도 없고 결정이 늦어지는 이유도 알려주지 않았다”면서 “그저 어떻게 해야 가장 욕을 덜 먹고 손해가 적을까 계산하는 게 아닌가 의심스러울 따름”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금 전 의원의) 충고는 저희들이 마음으로 받아들이겠다”며 “일단 떠나신 것은 아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때 금 전 의원과 설전을 벌였던 김용민 의원은 페이스북에 “금태섭 전 의원님 탈당 소식 많이 아쉽다”고 했다. 이어 “비록 탈당하셨지만 진보진영에서 끈임 없는 실천을 통해 우리 사회가 진일보하는데 늘 함께해 주시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당내 소장파인 박용진 의원은 “당의 대변인, 전략기획위원장으로 헌신했던 분이 당을 떠나는 일이 쉽지 않았을 것이며, 그간의 논쟁과 상황 전개가 개인적으로 큰 상처이고 마음의 짐이었다는 점도 잘 알고 있다”며 “앞날에 행운을 빈다, 건강하시길 바란다”고 했다.

(출처: 금태섭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천지일보 2020.10.8
(출처: 금태섭 전 의원 페이스북 캡처). ⓒ천지일보 2020.10.8

하지만 당내에선 쓴소리도 터져 나왔다.

금 전 의원의 탈당 선언 이후 내년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서울시장 후보군 물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민의힘은 금 전 의원을 향해 잇따른 러브콜을 보내는 상황이다.

지난 총선에서 금 전 의원 지역구인 서울 강서갑에 도전장을 던졌던 김남국 의원은 최근에 보기 힘든 ‘철새 정치인’의 모습이라고 비난했다.

김 의원은 “민주당을 빨리 탈당해 국민의힘에 입당해 내년 서울시장 재보궐선거나 지역구 재보궐 선거를 준비하려는 계획과 민주당에서 한 번 더 국회의원을 하기 쉽지 않을 것 같으니 하루라도 다른 당에서 자리를 잡자는 조급함 때문”이라고 질타했다.

정청래 의원도 “정치를 계속하겠다니 국민의힘행보다는 국민의당행을 권한다”면서 “다음 총선을 생각하면 국민의힘이 더 당기겠지만 그래도 한때 한솥밥을 먹었던 철수형이 외롭다. 이럴 때 힘 보태 주는 것이 사람”이라고 비꼬았다.

야권은 금 전 의원의 탈당 선언에 적극 호응하는 기류다.

국민의힘 김종인 비대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금 전 의원의 영입 가능성에 대해 “그건 두고 봐야 한다”며 “그 분의 의향이 어떤지는 우리가 확인할 길이 없다”고 했다.

다만, 무소속 홍준표‧김태호 의원 등의 복당 여부와 달리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지는 않아 영입 가능성에 관심이 쏠린다.

박수영 의원은 “부디 정치를 완전히 떠나지 말고 권토중래하시길 바란다”며 “조만간 우리가 함께할 날이 있을지도 모르니 그때까지 부디 건강하길”이라고 말했다.

조수진 의원도 “민주당 내부에는 합리적이고 훌륭한 지인들이 여전히 존재한다”면서도 “그분들은 문제의식을 입 밖으로 내지 못한다. 그래서 금태섭 전 의원을 응원한다”고 밝혔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경숙 2020-10-21 23:00:36
철새정치인이라고 하는 사람이 소신 없는 정치인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