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강화 전략에 오프라인 화장품 매장 줄폐점
온라인 강화 전략에 오프라인 화장품 매장 줄폐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뷰티 로드숍 매장. (출처: 연합뉴스)
뷰티 로드숍 매장. (출처: 연합뉴스)

[천지일보=정인선 기자] 화장품 업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부진한 오프라인 실적을 극복하기 위해 온라인 사업에 집중하고 있다. 하지만 오프라인 가맹점을 고려하지 않아 문을 닫는 매장이 늘어나고 있다는 지적이다.

21일 공정거래위원회 가맹사업정보제공시스템과 화장품 업계에 따르면 LG생활건강이 운영하는 로드숍 화장품 브랜드 더페이스샵의 매장은 지난해 말 598개에서 현재 551개로 줄었다. 에이블씨엔씨의 브랜드인 미샤의 매장은 같은 기간 550개에서 482개로 감소했다. 네이처리퍼블릭 매장은 521개에서 470개로 토니모리는 517개에서 487개로 각각 줄었다.

2018년 말 기준 아모레퍼시픽의 아리따움 매장은 1186개, 이니스프리 매장은 750개, 에뛰드 매장은 321개였으나 지금은 각각 880개, 546개, 170개만 남은 상태다.

국내 화장품 시장은 10대 소비자 유입과 K-뷰티의 세계적인 인기에 힘입어 한때 호황을 누렸으나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사태로 중국 시장이 빠지고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치며 악재를 겪고 있다.

특히 온라인 강화 전략을 펼치며 동일한 제품이 오프라인 매장보다 온라인몰에서 더 저렴하게 판매되는 것이 가장 큰 문제라고 화장품 가맹점주들은 불만을 토로했다.

가맹점에 대한 제품 공급가는 일반적으로 제품 정가의 55%인데 오픈마켓 등 온라인몰에서는 공급가보다도 싼 가격에 제품을 살 수 있어 경쟁 자체가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점주들은 본사가 온라인몰 공급가를 가맹점보다 낮게 책정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지만 본사는 온라인 판매 구조로 인한 문제라고 말한다.

화장품 본사들은 어려움을 겪는 가맹점을 위해 여러 지원 정책을 마련하고 있다.

아모레퍼시픽은 최근 재고상품을 특별 환입하고 직영 온라인몰의 수입을 가맹점과 나누는 등의 내용을 담은 총 60억원 규모의 상생 지원안을 내놨다. LG생활건강과 에이블씨엔씨, 토니모리도 직영 온라인몰의 수익을 가맹점과 공유하고 있다. LG생활건강은 지난 3월과 7월에, 네이처리퍼블릭은 지난 3~4월에 가맹점 월세를 지원하기도 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