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대통령, 하루에만 3개국 정상에 ‘유명희 지지’ 요청
문대통령, 하루에만 3개국 정상에 ‘유명희 지지’ 요청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청와대 관저 소회의실에서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과 전화 통화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청와대 관저 소회의실에서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과 전화 통화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룩셈부르크·이탈리아·이집트 정상들과 통화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하루에만 3개국 정상에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선거 최종 라운드에 진출한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을 지지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룩셈부르크, 이탈리아, 이집트 정상들과 잇따라 통화해 유 본부장에 대해 지지를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먼저 이날 오후 5시 30분에 자비에 베텔 룩셈부르크 총리와 통화한 데 이어 오후 6시에 주세페 콘테 이탈리아 총리와 통화를 나눴다.

문 대통령은 통화에서 “차기 사무총장은 WTO를 개혁해 자유무역 체제를 수호하고 다자무역 체제의 신뢰를 회복할 역량을 갖춰야 한다”면서 “모든 대륙에 걸쳐 폭넓은 지지를 받는 유 본부장이야말로 WTO 개혁을 성공적으로 수행할 최적임자”라고 지지를 당부했다.

이에 베텔 총리와 콘테 총리는 뛰어난 역량과 WTO 개혁 비전, 통상 분야에서 풍부한 경험을 갖춘 유 본부장의 선전을 기원했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이후 오후 10시에 문 대통령은 압델 파타 엘시시 이집트 대통령과도 통화했다.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후보로 나선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지난 15일 오전 인천 중구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출국장으로 미국 워싱턴 D.C 방문을 위해 출국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세계무역기구(WTO) 사무총장 후보로 나선 유명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이 지난 15일 오전 인천 중구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 출국장으로 미국 워싱턴 D.C 방문을 위해 출국하고 있다. (출처: 뉴시스)

앞서 유 본부장의 WTO 사무총장 선출을 위해 총력 지원을 약속한 문 대통령은 지난 7월 뉴질랜드를 시작해 호주, 러시아, 독일, 브라질, 말레이시아 정상 등과 통화하고 지속해서 유 본부장에 대한 지지를 요청해 왔다.

이날 통화에서는 최근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과 관련한 의견도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재확산에 우려를 표하며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을 강조했다. 베텔 총리와 콘테 총리는 한국의 모범적인 코로나 대응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베텔 총리는 한국과 협력을 강화해 나가기를 희망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