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한미안보협의회의 비난… “동족 압살하려는 무모한 흉계”
北매체, 한미안보협의회의 비난… “동족 압살하려는 무모한 흉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욱(왼쪽) 국방부 장관과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이 14일(현지시간) 미 국방부에서 열린 제52차 한·미안보협의회(SCM)에 참석해 국민 의례를 하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 에스퍼 장관은 전시 작전통제권(전작권)의 한국 전환은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압박했고 서욱 장관은
서욱(왼쪽) 국방부 장관과 마크 에스퍼 미 국방장관이 14일(현지시간) 미 국방부에서 열린 제52차 한·미안보협의회(SCM)에 참석해 국민 의례를 하고 있다. 이번 회의에서 에스퍼 장관은 전시 작전통제권(전작권)의 한국 전환은 시간이 걸릴 것이라며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 인상을 압박했고 서욱 장관은 "전작권 전환 조건을 조기에 갖출 것"이라고 시각차를 보였다. 2020.10.15. (출처: 뉴시스)

靑김현종 미국 방문도 거듭 비판

[천지일보=김성완 기자] 북한이 최근 한국과 미국에서 한반도 안보 관련 현안을 논의한 한미안보협의회(SCM)와 한미군사위원회(MCM) 회의를 두고 “동족을 겨냥한 전쟁 불장난”이라고 맹비난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북한 대외용 주간지 통일신보는 20일 ‘조금도 변하지 않은 대결야망’ 제목의 기사에서 이들 회의와 관련해 “수치스러운 친미사대적 망동이며 상전과 함께 동족을 힘으로 압살해보려는 무모한 흉계”라고 쏘아붙였다.

이어 매체는 “남조선 군부가 상전과 벌린 불순한 모의판"이라며 "동족을 겨냥한 전쟁 불장난을 계속 벌리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외세의 힘을 빌려 동족을 압살하겠다고 날뛰는 쓸개 빠진 자들에게는 애당초 민족적 자존심이라는 것이 있을 수 없다”며 “지휘권까지 빼앗긴 꼭두각시들이 그 누구를 어찌해 보겠다니 삶은 소대가리도 앙천대소할 일”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한미 양국은 지난 13일 원인철 합참의장과 마크 밀리 합참의장 주재로 제45차 한미군사위원회회의를 열었으며, 뒤이어 14일(현지시간) 워싱턴 D.C에서 서욱 국방부 장관과 마크 에스퍼 국방장관 주재로 52차 한미안보협의회의를 진행했다.

북한은 또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미국에 핵연료 구매 의사를 내비쳤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와 관련해서도 거듭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이날 대외선전매체 ‘통일의메아리’는 “얼마 전 남조선 청와대 안보실 2차장이 핵동력 잠수함에 쓰일 핵연료를 판매해줄 것을 간청하러 비밀리에 미국을 행각했다(다녀갔다)가 퇴박맞고 되돌아온 사실이 드러났다”며 “핵연료 구입 책동은 지역의 긴장 고조와 군비경쟁을 초래하는 위험천만한 망동”이라고 날을 세웠다.

';
Tag
#북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