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추석 연휴 대규모 유행 막았다”… 고위험시설 감염 ‘위험’ 여전
방역당국 “추석 연휴 대규모 유행 막았다”… 고위험시설 감염 ‘위험’ 여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 본부장 (출처: 뉴시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중대본) 본부장 (출처: 뉴시스)

추석연휴 감염 총 8건, 확진 판정 44명

정부, 수도권 요양시설 전수조사 착수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방역당국이 추석 연휴 대규모 유행을 막는데 성공적이었다고 발표하면서 추석특별방역기간(9월 28일~10월 11일)에 실시했던 방역정책이 효과적이었다는 평가가 나온다. 하지만 요양병원과 재활병원에서 발생하는 산발적인 집단감염이 아직 끊이지 않아 아직 안심하기는 이른 상황이다.

20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추석 연휴가 지나고 최대 잠복기간인 14일이 지난 시점인 지난 19일 기준 추석 연휴 관련 인구 이동으로 인한 집단감염은 8건이며 감염자 수는 44명이다.

주요 감염사례를 살펴보면 ▲대전 일가족 모임·벌초 관련 11명 ▲유성구 명절 일가족 모임 관련 18명 ▲전북 정읍 일가족 모임 관련 8명 ▲경기 화성 일가족 7명 ▲경기→경남 양산 귀성객 확진 후 추가 전파까지 총 2명 ▲서울→부산 이동 1명 ▲경기→인천 강화 이동 1명 ▲경기 동두천 일가족 관련 8명 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러한 점을 볼 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잠복 기간 최대 14일이 지났음에도 추석 연휴로 인한 확산 사례는 대부분 수면 위로 나타난 것으로 해석된다.

정은경 방대본 본부장 전날 코로나19 정레브리핑을 통해 “각종 대비를 하고 국민 여러분께서 적극 참여해주셔서 추석 연휴 기간으로 인한 대량의 발생, 대규모의 전국 확산에 대한 우려는 많이 줄였다”고 자평하며 “어느 정도 국민들의 협조를 통해서 큰 규모의 유행은 방지했다고 평가할 수 있겠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요양병원과 재활병원 등 감염 고위험시설에 나타난 산발적 집단감염이 코로나19 대유행을 막는 데 중요한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이에 정부는 수도권 지역의 요양시설과 정신병원 등 해당시설 종사자와 이용자 16만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일제 진단검사에 들어갔다.

최근 부산의 요양병원에 이어 경기도 광주의 재활병원에서도 집단감염이 곳곳에서 나타나자 관련 시설들이 코로나19 재확산의 주요 원인 될 수 있다고 정부가 판단해서다.

방대본이 전날 12시 기준으로 발표한 국내 확진 사례 현황에 따르면 서울 도봉구 다나병원과 관련해 격리 중 2명이 추가 확진돼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총 67명이다.

경기 광주시 SRC재활병원과 관련해 8명이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는 총 59명이다.

부산 해뜨락요양병원과 관련해 14명이 추가 확진돼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는 총 73명이다.

[천지일보=강태우 기자] 14일 오후 부산 북구 만덕동에 있는 해뜨락 요양병원에 취재진이 대기하고 있다. 이날 해뜨락 요양병원 직원 9명과 환자 43명 등 총 5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해당 병원은 동일집단 격리에 들어갔다. ⓒ천지일보 2020.10.14
[천지일보=강태우 기자] 14일 오후 부산 북구 만덕동에 있는 해뜨락 요양병원에 취재진이 대기하고 있다. 이날 해뜨락 요양병원 직원 9명과 환자 43명 등 총 5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해당 병원은 동일집단 격리에 들어갔다. ⓒ천지일보 2020.10.14

정 본부장은 “요양병원 등 감염 취약 시설의 집단발생을 줄이기 위해 오늘(19일)부터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 소재 요양기관 등 고위험시설 종사자와 이용자를 대상으로 한 전수검사를 실시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부산의 경우 이미 위험지역에 대해서는 전수 조사를 시행했고, 검사를 부산 지역 전체로 확대하고 있다”며 “그 밖에 다른 시도에서도 고위험시설에 대한 선제 검사 계획을 현재 수립 중이다. 협의를 진행하고 있어서 앞으로 전수 검사 지역이 좀 더 확대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수조사 해당 대상자는 매일 출·퇴근하면서 요양병원 등을 오가는 시설 종사자 13만명과 노인주간 보호시설을 주기적으로 사용하는 이용자 3만명이다. 단, 입원환자는 검사 대상에 해당되지 않는다.

정 본부장은 “검사 양성률과 검사 시행과정을 분석해 향후 이런 고위험군을 보호하기 위한 주기적인 검사 계획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고위험시설 내 감염 관리를 철저히 하기 위한 각종 교육이나 지침도 보완해 시행할 계획”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고령의 입원환자는 기저질환이나 투약 중인 약물 등으로 인해 관련 증상을 늦게 인지하게 될 우려가 있는 만큼 코로나19 조기 탐지를 위한 보완책도 마련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