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임·옵티머스’ 국면 전환 나선 與… 공수처 고리로 野 압박
‘라임·옵티머스’ 국면 전환 나선 與… 공수처 고리로 野 압박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제공: 민주당) ⓒ천지일보 2020.10.19
[천지일보=박준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제공: 민주당) ⓒ천지일보 2020.10.19

이낙연 “공수처 설치·가동 서두를 것”

“수사 대상 1호가 되는 것이 맞다”

“윤석열 총장 수사 지휘 배제해야”

[천지일보=명승일 기자] 여당이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의 옥중 폭로로 라임·옵티머스 사태가 새로운 국면으로 전환했다고 보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도입에 드라이브를 거는 분위기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19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라임 사태 핵심인물이 옥중 서신을 통해 검찰이 검사 비위와 야당 정치인의 의혹을 알고도 제대로 수사하지 않았다고 폭로했다”며 “이제라도 철저히 수사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우리는 공수처 설치와 가동을 서두르겠다”며 “우리가 야당에 다시 제시한 공수처장 추천위원 추천 시한이 일주일 남았다”고 야당을 압박했다. 그러면서 “야당 추천이 끝내 이뤄지지 않으면, 국회법 절차에 따라 대안 입법을 원내에서 준비해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도 “라임과 옵티머스 수사 과정에서 드러난 검찰의 비위와 공작수사 의혹도 철저히 수사해서 단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은 오는 26일까지 국민의힘이 공수처장 후보 추천위원 선정을 마치지 않을 경우, 공수처법 개정안 심사에 나서겠다는 계획이다. 거기다 김 전 회장의 옥중 폭로에 대해 신빙성이 높다고 보는 민주당은 라임 사태를 공수처 수사대상 1호에 올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국회 법사위 여당 간사인 백혜련 의원은 YTN 라디오 방송에서 “유추가 가능할 정도로 볼 수 있는 부분이 있기 때문에 신빙성 있는 부분이 많다고 보인다”고 밝혔다. 백 의원은 “공수처가 빨리 출범할 수 있다고 한다면 이 사건이야말로 공수처 설립 목적에 완벽히 부합한다”며 “수사 대상 1호가 되는 것이 맞다”고 강조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국정감사에서 옵티머스 투자 로비 의혹에 대한 여야 공방이 가열되고 있는 가운데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옵티머스 자산운용 사무실 문이 굳게 닫혀 있다. ⓒ천지일보 2020.10.13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국정감사에서 옵티머스 투자 로비 의혹에 대한 여야 공방이 가열되고 있는 가운데 1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옵티머스 자산운용 사무실 문이 굳게 닫혀 있다. ⓒ천지일보 2020.10.13

따라서 민주당은 야당이 요구하는 특검 도입에 대해선 부정적인 입장이다. 검찰 수사가 장기화될 수 있다는 것이다. 홍정민 원내대변인은 “특검은 수사팀을 꾸리는데 서너 달 걸려 (수사가) 장기화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에 효율적이지 않다고 판단했다”며 “민주당은 검찰 수사가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진행돼야 한다는 입장”이라고 밝혔다.

민주당은 또 표적수사 의혹이 있는 만큼, 윤석열 검찰총장이 수사에서 손을 떼야 한다고 주장했다. 박범계 의원은 CBS 라디오 방송에서 “김봉현은 윤석열 사단을 얘기하는데, 이는 이 나라를 끌고 가는 프레임의 문제”라면서 “근본적인 의구심이 제기되는 것이기 때문에 윤 총장의 수사 지휘는 배제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