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독감백신 사망 10대, 기저질환 없어… “알레르기 비염만”
인천 독감백신 사망 10대, 기저질환 없어… “알레르기 비염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정부가 독감 백신의 유통상 문제로 무료 독감 예방접종 사업을 일시 중단한 가운데 24일 오전 서울 강서구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증진의원 서울서부지부에서 간호사가 독감백신을 들어보이고 있다. ⓒ천지일보 2020.9.24
[천지일보=남승우 기자] 정부가 독감 백신의 유통상 문제로 무료 독감 예방접종 사업을 일시 중단한 가운데 24일 오전 서울 강서구 한국건강관리협회 건강증진의원 서울서부지부에서 간호사가 독감백신을 들어보이고 있다. ⓒ천지일보 2020.9.24

[천지일보=이수정 기자] 최근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을 접종한 인천지역의 17세 남성이 접종 뒤 이틀 만에 숨진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사망자가 알러지비염 외 특별히 앓고 있던 질환이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19일 질병관리청(질병청)은 독감 백신 수급 및 접종 상황 브리핑을 통해 “아직은 예방접종과의 인과관계가 확인되지 않았다”며 “부검을 통해 정확한 사망원인을 먼저 파악한 뒤 후 (추가 내용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질병청에 따르면 그는 지난 14일 낮 12시 민간 의료기관에서 무료접종을 받았다. 접종 전후로 특별한 증상은 없었지만 이틀 뒤인 지난 16일 오전 사망했다.

질병청은 “접종 전 후 알러지비염 외 특이 기저질환이나 특별한 증상은 없었던 것으로 조사됐다”며 “예방접종 후 특별한 특이사항이 없었고 일정시간이 지난 이후 사망으로 확인된 상황이어서 현재 부검을 통한 사망원인 규명이 먼저 필요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질병청에 따르면 올해 독감 백신을 접종한 뒤 신고 된 이상 반응은 총 353건이다. 이 중 이상반응 신고 내용은 무료접종자가 229건, 유료 접종자가 124건이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