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자율차 기업에 부품실증 기반구축 지원
인천시, 자율차 기업에 부품실증 기반구축 지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도에 자율차 부품개발 실증 Test Bed 구축

자율주행·스마트시티에 필요한 센서 개발 목적

[천지일보 인천=김미정 기자] 인천시가 (재)인천테크노파크와 함께 관내 자율차 관련 기업의 부품실증을 위한 기반구축을 적극 지원한다고 밝혔다.

시는 지난 2019년부터 송도 내 도로상에 C-ITS(Cooperative- Intelligent Transport Systems) 인프라를 구축해 대학 및 기업의 연구 활동을 지원하고 있으며, 최근 라이다(LiDAR) 센서 기술을 보유한 기업의 센서 응용 기술개발을 위해 단지 내 테스트 구역을 지정, 실증연구를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송도의 산업기술단지 내 실 도로상에 V2X(Vehicle to Everything) 인프라 구축 지원 및 단말기 설치와 교통신호정보를 연계해 신호정보 수집, 자율차 주행 시나리오 등 개발을 위해 지원하고 있다.

인천 지역 대학 및 기업 등이 활용함으로써 고부가가치 부품 개발 및 상용화 기술개발이 활발하게 진행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테스트 구역은 자율주행 및 스마트시티에 필요한 센서 개발을 목적으로 한 첫 단계로 라이다·레이다 등의 센서를 개발하고 있는 ㈜카네비컴, ㈜라이다코리아 등에 지원할 계획이다.

특히 자율주행차 상용화와 스마트시티 구축에 필수적인 부품인 라이다 센서의 경우 전량 해외제품에 의존하고 있다.

본 테스트 구역에서는 라이다와 레이다를 실제와 유사한 환경에서 테스트하고 성능 검증을 수행할 예정이며, 이를 통해 국산 센서의 완성도를 높이고 해외제품을 대체할 수 있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

변주영 시 일자리경제본부장은 “인천 내 자동차부품 기업의 자율차 부품 개발·실증 지원을 통해 자율주행 및 스마트시티 생태계 기반 구축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