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전 트럼프 손들어준 노년층, 이번엔 바이든으로 돌아서
4년전 트럼프 손들어준 노년층, 이번엔 바이든으로 돌아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클리블랜드=AP/뉴시스]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29일(현지시간) 미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열린 제1차 TV 토론에 참석해 토론하고 있다.
[클리블랜드=AP/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29일(현지시간) 미 오하이오주 클리블랜드에서 열린 제1차 TV 토론에 참석해 토론하고 있다.

노년층 지지 7%p 앞섰던 트럼프

올해 WSJ-NBC 조사에선 10%p 뒤져

4년 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승리 원동력 중 하나였던 노년층 지지세가 이번에는 크게 약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노년층 유권자들의 지지 약화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대선의 주요 격전지 여론조사에서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에 뒤지는 원인 중 하나로 평가되고 있다

18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2016년 대선에서 65세 이상 유권자 대상으로 힐러리 클린턴 당시 민주당 대선후보를 7%포인트 앞섰다.

그러나 올해 대선 전 WSJ과 NBC방송의 공동 여론조사에서는 바이든 후보보다 10%포인트 뒤진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004년 이래 4차례 대선에서 고령층 유권자가 모두 공화당의 손을 들어줬던 것과는 달라진 모습이다.

노년층 지지 역전 현상은 대부분의 대선 격전지가 65세 이상 인구 비중이 전국 평균보다 높은 주(州)들이라는 점에서 더욱 중요하다고 WSJ은 분석했다.

미국에서 노년층 인구 비중이 가장 높은 메인주의 경우 선거전문매체 '파이브써티에잇'의 각종 여론조사 집계 결과 바이든 후보가 트럼프 대통령을 평균 15%포인트차 앞섰다. 지난 대선과 비교하면 12%포인트가 민주당 쪽으로 이동한 것이다.

트럼프 대통령이 4년 전 승리한 펜실베이니아·미시간·위스콘신주도 여론조사 결과 지난 대선 때와 비교해 약 8%포인트가 트럼프 대통령에서 민주당 후보로 넘어간 것으로 조사됐다.

미시간주에서는 바이든 후보와 트럼프 대통령의 전체 지지율 격차(9%포인트)보다 노년층 유권자 지지율 격차(15%포인트)가 훨씬 더 컸다.

고령 유권자가 트럼프 대통령에게서 등을 돌리는 현상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대처에 대한 불만 때문으로 분석된다.

4년 전 트럼프 대통령에게 투표했다는 펜실베이니아주 유권자 버지니아 크로니스터(80)는 WSJ 인터뷰에서 "내 나이와 그가 행동하는 방식 때문에 너무 괴롭다"며 "이건 매우 심각한 일이다. 그냥 재채기하고 끝날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역시 트럼프 대통령을 지지했던 미시간주 유권자 윌리엄 클러트(76)도 "코로나19로 죽지 않아도 될 사람들이 너무 많이 죽었다"고 지적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위기감을 느낀 듯 16일 플로리다주 포트마이어스에서 노년층을 대상으로 한 연설에서 코로나19 백신 무료 공급을 약속했다.

(뉴욕=연합뉴스)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